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종업원들 한달넘게 침묵 왜?

등록 :2007-04-27 07:37수정 :2007-04-27 11:36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게서 보복 폭행을 당한 이들이 종업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서울 북창동 ㅅ유흥주점. 김종수 기자 jongsoo@hani.co.kr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게서 보복 폭행을 당한 이들이 종업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서울 북창동 ㅅ유흥주점. 김종수 기자 jongsoo@hani.co.kr
“경호원 옷사이로 생선회 칼 보여서”…사장도 “덮고 가자”
김승연 한화 회장 등으로부터 보복 폭행을 당한 이들은 사건 뒤 한달이 넘도록 왜 입을 굳게 다물고 있었을까?

당시 현장에 있던 종업원들은 “산으로 끌려갔던 종업원이 만신창이가 돼 돌아왔고 경호원들의 옷 사이로 생선회칼이 보여서 (사람을) 죽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공포에 떨었다”고 한다. 사건 직후 업소 사장도 종업원들에게 “경찰도 왔다가 그냥 가고 저 사람들이 돈이 없냐, 뭐가 없겠냐”며 “그 사람(김 회장)이 하루아침에 어떻게 되지 않는 이상 작은 보복도 할 수 있고, 이번 사건으로 영업에 불이익이 올 수도 있으니 덮고 넘어가자”고 종업원들을 설득했다. 피해자들은 이미 한 차례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경찰이 꿈쩍도 하지 않는데다 김 회장 쪽의 보복이 두려워 입을 다물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이 피해자 쪽에 합의금 명목으로 돈을 건넸는지, 그 액수는 얼마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폭행당한 피해자 6명 가운데 2명은 통원치료를 받았지만 치료비는 북창동 업소 사장이 댔다고 종업원들은 말했다. 특별취재반

▶ “김회장이 ‘내아들 눈 맞았으니 너도 눈 맞으라’ 계속 때렸다”
▶ 김승연 회장은 누구? 미 명문대 세아들 자랑 대단
▶ “한화회장 자녀가 가해자” 첩보받은 경찰, 한달간 ‘내사’ 시늉만
▶ 한화그룹 ‘이미지 악영향’ 초상집 분위기
▶ 믿기지 않는 재벌총수의 보복폭행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국 ‘감찰 무마’ 유죄라면…윤 대통령 ‘감찰 방해 의혹’은? [뉴스AS] 1.

조국 ‘감찰 무마’ 유죄라면…윤 대통령 ‘감찰 방해 의혹’은? [뉴스AS]

수서행 SRT는 암환자를 싣고 달린다 2.

수서행 SRT는 암환자를 싣고 달린다

OTT 해지하고 유튜브 요약본으로…고물가 속 청년 ‘짠테크’ 3.

OTT 해지하고 유튜브 요약본으로…고물가 속 청년 ‘짠테크’

배우 유아인,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 4.

배우 유아인,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

“끝없이 밀려오는 조문객 보며 ‘사람 선물’ 깨달았습니다” 5.

“끝없이 밀려오는 조문객 보며 ‘사람 선물’ 깨달았습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