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종업원들 한달넘게 침묵 왜?

등록 :2007-04-27 07:37수정 :2007-04-27 11:36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게서 보복 폭행을 당한 이들이 종업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서울 북창동 ㅅ유흥주점. 김종수 기자 jongsoo@hani.co.kr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게서 보복 폭행을 당한 이들이 종업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서울 북창동 ㅅ유흥주점. 김종수 기자 jongsoo@hani.co.kr
“경호원 옷사이로 생선회 칼 보여서”…사장도 “덮고 가자”
김승연 한화 회장 등으로부터 보복 폭행을 당한 이들은 사건 뒤 한달이 넘도록 왜 입을 굳게 다물고 있었을까?

당시 현장에 있던 종업원들은 “산으로 끌려갔던 종업원이 만신창이가 돼 돌아왔고 경호원들의 옷 사이로 생선회칼이 보여서 (사람을) 죽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공포에 떨었다”고 한다. 사건 직후 업소 사장도 종업원들에게 “경찰도 왔다가 그냥 가고 저 사람들이 돈이 없냐, 뭐가 없겠냐”며 “그 사람(김 회장)이 하루아침에 어떻게 되지 않는 이상 작은 보복도 할 수 있고, 이번 사건으로 영업에 불이익이 올 수도 있으니 덮고 넘어가자”고 종업원들을 설득했다. 피해자들은 이미 한 차례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경찰이 꿈쩍도 하지 않는데다 김 회장 쪽의 보복이 두려워 입을 다물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이 피해자 쪽에 합의금 명목으로 돈을 건넸는지, 그 액수는 얼마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폭행당한 피해자 6명 가운데 2명은 통원치료를 받았지만 치료비는 북창동 업소 사장이 댔다고 종업원들은 말했다. 특별취재반

▶ “김회장이 ‘내아들 눈 맞았으니 너도 눈 맞으라’ 계속 때렸다”
▶ 김승연 회장은 누구? 미 명문대 세아들 자랑 대단
▶ “한화회장 자녀가 가해자” 첩보받은 경찰, 한달간 ‘내사’ 시늉만
▶ 한화그룹 ‘이미지 악영향’ 초상집 분위기
▶ 믿기지 않는 재벌총수의 보복폭행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수해 피눈물이 너희에겐 포토제닉인가’ 반지하 대학생이 묻다 1.

‘수해 피눈물이 너희에겐 포토제닉인가’ 반지하 대학생이 묻다

경찰청, ‘총경회의 주도’ 류삼영 제외한 참석자 54명 ‘면책’ 2.

경찰청, ‘총경회의 주도’ 류삼영 제외한 참석자 54명 ‘면책’

“김건희 논문 재검증 찬반투표”…국민대 교수들 “재조사위 판단 공감 어려워” 3.

“김건희 논문 재검증 찬반투표”…국민대 교수들 “재조사위 판단 공감 어려워”

발열·기침…연휴에 코로나19 증상 있으면 어디로 가요? 4.

발열·기침…연휴에 코로나19 증상 있으면 어디로 가요?

검찰, 네이버 본사 압수수색… 부동산 매물 정보 갑질 혐의 5.

검찰, 네이버 본사 압수수색… 부동산 매물 정보 갑질 혐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