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이낙연, 광주·전남 47.1% 경선 첫승…이재명 누적 52.9% 선두

등록 :2021-09-25 18:20수정 :2021-09-25 19:32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이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행사장을 나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광주/강창광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이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행사장을 나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광주/강창광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광주·전남 지역 대선후보 순회경선에서 처음으로 이재명 후보를 앞섰다. 이재명 후보는 광주·전남서 2위로 내려앉았으나 합산 득표율 52.9%를 유지해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낙연 후보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 순회경선에서 총 7만1835명이 투표한 가운데 3만3848표를 얻어 득표율 47.12%를 기록해 경선 첫 승리를 기록했다. 이재명 후보는 46.95%(3만3726표)를 얻어 과반 6연승에는 실패했다. 이어 추미애 후보가 4.33%(3113표)를 얻어 3위를 기록했다. 김두관 후보 0.94%(677표), 박용진 후보 0.66%(471표)로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의 과반 득표율은 유지됐다. 충청·대구·경북·강원·광주·전남과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결과까지 더한 누적득표율은 이재명 후보가 52.9%(31만9582표)로 34.21%(20만6638표)를 얻은 이낙연 후보를 앞섰다. 두 후보의 표 차이는 11만2944표다. 3위는 추미애 후보(6만6235표, 10.96%)가 차지했다. 박용진 후보는 1.23%(7434표), 김두관 후보는 0.7%(4203표)를 얻었다.

한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이날도 격돌했다. 이재명 후보는 정견발표에서 “대장동 공공개발을 막던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적반하장으로 왜 공공개발 안 했냐, 공공환수액이 적다며 대선개입하는 것을 보라”며 “부패정치세력과 손잡은 기득권의 저항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낙연 후보는 “요즘 검찰의 국기문란 고발 사주사건과 성남 대장동 개발비리로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대장동 비리도 철저히 파헤쳐 관련자는 누구든 법대로 엄벌토록 하겠다”며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

광주/서영지 기자 y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셈법 복잡해진 ‘4자 토론’…국민의힘 빼곤 “빠를수록 좋다” 1.

셈법 복잡해진 ‘4자 토론’…국민의힘 빼곤 “빠를수록 좋다”

김기현 “한유총 매도에 화가 나…무모한 세력들의 공격” 옹호 2.

김기현 “한유총 매도에 화가 나…무모한 세력들의 공격” 옹호

[단독] 삼부토건과 10년간 교류 없다더니…윤석열, 2015년 선물받은 정황 3.

[단독] 삼부토건과 10년간 교류 없다더니…윤석열, 2015년 선물받은 정황

“임기말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친인척과 측근 비리 없기 때문” 4.

“임기말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 친인척과 측근 비리 없기 때문”

[예언해줌] “김건희의 속물적인 권력관”vs“이재명, 민주당을 버려야...” 5.

[예언해줌] “김건희의 속물적인 권력관”vs“이재명, 민주당을 버려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