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지난 겨울 촛불 든 당신, 독일 인권상 수상을 축하합니다

등록 :2017-10-15 15:05수정 :2017-10-15 20:52

에버트 재단, 2017년 인권상에 1000만 ‘촛불 시민’ 선정
1994년 인권상 제정 뒤 특정국가 국민 선정은 처음
20차 촛불집회가 열린 지난 3월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 집회를 마친 시민들이 문화 공연을 즐기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20차 촛불집회가 열린 지난 3월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 집회를 마친 시민들이 문화 공연을 즐기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참여했던 1000만 여명의 국민들이 독일의 권위 있는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5일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이하 퇴진행동)는 독일의 비영리 공익·정치재단인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하 재단)이 촛불집회에 참여한 ‘대한민국 국민’을 2017 에버트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권상이 제정된 1994년 이후, 특정 단체나 개인이 아닌 특정 국가의 국민이 수상자로 선정된 건 처음이다.

재단은 “민주적 참여권의 평화적 행사와 평화적 집회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필수 요소”라면서 “한국인들의 촛불집회가 이 중요한 사실을 전 세계 시민들에게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인권상을 제정한 이래 처음으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이 상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21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참가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과 세월호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21차 범국민행동의 날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참가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과 세월호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있다.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1925년에 설립된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은 사회민주주의 전통을 가지고 있는 독일에서 가장 유서 깊은 정치재단으로 알려졌다. 재단 인권상은 매년 세계 각지에서 인권 증진 향상에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수여된다.

퇴진행동은 인권상 수상을 기념해 오는 16일 오전 10시45분에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연다. 인권상 시상식은 오는 12월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다. 퇴진행동은 시상식에 참여해 국민을 대표해 상을 받는다.

박수진 기자 jjinpd@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끝내 업무개시명령…화물연대 “계엄령 선포” 불복하기로 1.

끝내 업무개시명령…화물연대 “계엄령 선포” 불복하기로

[무전 녹취록] 경찰이 지킨 건 ‘도로’였다…“인파 올려보내” 2.

[무전 녹취록] 경찰이 지킨 건 ‘도로’였다…“인파 올려보내”

오늘도 추운데, 내일은 더 추워…체감 온도 영하 20도까지 뚝 3.

오늘도 추운데, 내일은 더 추워…체감 온도 영하 20도까지 뚝

“먼저 떠난 딸 바다에서 다시 품어온 ‘사랑 이야기’ 감동입니다” 4.

“먼저 떠난 딸 바다에서 다시 품어온 ‘사랑 이야기’ 감동입니다”

‘에스파’ 대학축제 공연 끝나자, 소방관이 무대 뛰어오른 이유 5.

‘에스파’ 대학축제 공연 끝나자, 소방관이 무대 뛰어오른 이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