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ESC

[ESC] 우울한 청춘들의 방랑기

등록 :2021-06-03 04:59수정 :2021-06-03 10:03

다음웹툰 갈무리
다음웹툰 갈무리

〈내파란 세이버〉와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을 기억하는 이라면 박흥용이라는 이름 세 글자와 그의 신작이라는 말에 가슴이 설레지 않을 도리가 없다. 다음 ‘만화속세상’에 올 4월부터 연재를 시작한 〈소쩍이 운다〉 이야기다.

배경은 조선왕조 현종 시대를 휩쓸었던 경신대기근 직후. 당시 조선은 인육을 씹는 자들이 나올 만큼 피폐했다. 체제를 유지하던 질서 또한 격렬히 뒤흔들렸지만 여인이 집의 문밖으로 나서는 일 만큼은 가당치도 않았던 때. 주인공 ‘진경’은 무과에 말단으로나마 합격해 집안 어르신에게 인사를 하러 떠나는 오빠의 행렬에 끼어, 이윽고 오빠조차 벗어나 자신이 보고자 하는 세상을 향해 나아간다. 그런 진경을 보호하기 위해 붙은 ‘소쩍’이란 경호원은 도적을 50대 1로 상대해 이겼다는 믿기 힘든 이력을 지녔다. 심상찮은 시기 속에 진행되는 둘의 여행은 어떻게 진행될까.

모두가 각기 앞에 놓인 ‘솥 짝’ 크기를 걱정하며 살아가는 시기, 작중 등장하는 청춘들은 우울하기 이를 데 없다. 하지만 우울한 청춘이 대기근과 예송논쟁으로 온 나라가 어지럽던 그 시기만의 문제일까. 이미 2년여 전부터 준비하던 작품이지만 전대미문의 역병이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지금 이 시점에 공개돼 오히려 더욱 은유·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정중동(靜中動)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만화 그래픽의 쾌감을 오롯이 보여주는 점이 정말로 인상 깊다. 서찬휘(만화평론가)

광고

광고

광고

ESC 많이 보는 기사

[ESC] 강화도, 직물 도시의 역사에서 뉴트로가 싹튼다 1.

[ESC] 강화도, 직물 도시의 역사에서 뉴트로가 싹튼다

[ESC] 나는 추앙한다, 한국의 촌을 2.

[ESC] 나는 추앙한다, 한국의 촌을

[ESC] 새우젓과 돼지갈비, 강화도에서 ‘탕’으로 만나다 3.

[ESC] 새우젓과 돼지갈비, 강화도에서 ‘탕’으로 만나다

달밤 헤엄치고… 해먹 낮잠자고… 이것 때문에 배낭을 쌌다 4.

달밤 헤엄치고… 해먹 낮잠자고… 이것 때문에 배낭을 쌌다

[ESC] 공평하게 친절했지만 권력자에 당당했던 ‘우래옥 지킴이’ 5.

[ESC] 공평하게 친절했지만 권력자에 당당했던 ‘우래옥 지킴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