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부터), 윤상현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왼쪽부터), 윤상현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나경원 의원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7·23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한동훈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이 커지면서 전당대회가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4월 총선 패배 뒤 여당의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가 비전과 정책 경쟁보다 김 여사 문자를 둘러싼 퇴행적 집안싸움으로 얼룩지면서, 당 안팎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후보는 7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을 포함한 일부 정치인들이 제가 (김건희 여사에게) ‘사적 통로가 아니라 공적으로 사과요구를 했다’는 이유로 연판장을 돌려 오늘 오후 후보 사퇴요구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며 “여론 나쁘다고 놀라서 연판장 취소하지 마시고 지난번처럼 그냥 하기 바란다. 제가 연판장 구태를 극복하겠다”고 썼다. 지난해 3·8 전당대회 때 친윤계 초선의원 48명이 당대표 출마를 고민 중이던 나경원 의원의 불출마를 압박하는 연판장을 돌렸던 일을 언급한 것이다.

한 후보가 말한 ‘사퇴 연판장’은 지난 6일 열린 국민의힘 원외 당협위원장과 당 대표 후보 간 타운홀미팅 뒤 본격화됐다. 일부 당협위원장들은 이날 저녁 다른 원외 위원장들에게 ‘7일 오후 3시 한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 건데 참여할 것인지, 아니면 기자회견문에 이름만 올릴 것인지’ 등을 묻는 전화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을 잘 아는 한 원외 인사는 한겨레에 “상식적으로 (김 여사가) 형수님이고 영부인인데 (문자를 무시하는 행동은) 아니지 않나 생각했다”면서도 특정 캠프에서 한 후보 사퇴 기자회견을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날 한 후보 사퇴 요구 기자회견은 열리지 않았다.

광고

한 후보는 지난 6일 에스비에스 ‘정치컨설팅 스토브리그’에 출연해 이른바 ‘문자 읽씹’ 논란을 제기한 쪽을 향해 “비정상적인 전당대회 개입이나 당무개입으로 보일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원희룡 후보는 7일 “‘당무개입’이라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및 30년 구형이 됐던 그 죄목에서 봤던 내용이다. (한 후보가) 루비콘강을 건너가고 있다”며 한 후보에게 “문자를 모두 공개하는 것이 오해와 논쟁을 해결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공격했다. 나 후보는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나 “한쪽(한 후보)은 피해자 코스프레, 한쪽(원 후보)은 우격다짐이라고밖에 보이지 않는다. 두분의 모습이 일종의 덤앤더머로 보인다”고 했다. 윤상현 후보도 기자회견을 열고 “한 후보와 원 후보에게 자제를 촉구한다. 두 후보 모두 당이 궤멸적 참패를 당하고 국민으로부터 외면받게 된 데 책임이 있다”고 했다.

야당은 “김 여사 방탄에 앞장섰던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들의 처참한 인식만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여사가 사과만 하면 명품백 수수, 도이치 주가조작, 양평고속도로 특혜, 논문 표절 의혹이 사라지나”라며 “국민의힘은 ‘사과 논쟁’으로 김 여사 특검에 대한 본질을 엉뚱한 곳으로 끌고 갈 생각 말라”고 했다. 김보협 조국혁신당 수석대변인도 “(문자 내용이) 디올백 수수 후속조치에 관한 것이었으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이제라도 어떻게 처리해야 한다는 것을 놓고 논쟁하길 바란다”고 했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