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1일 새벽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 고공농성장에서 경찰과 소방대원이 농성하던 한국노총 금속노련 간부를 진압봉으로 제압하고 있다. 한국노총 동영상 갈무리
지난 31일 새벽 전남 광양시 포스코 광양제철소 앞 고공농성장에서 경찰과 소방대원이 농성하던 한국노총 금속노련 간부를 진압봉으로 제압하고 있다. 한국노총 동영상 갈무리

노사 합의 준수를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하던 한국노총 금속노련 간부가 경찰이 휘두른 진압봉에 머리를 다쳐 병원에 실려가는 사태가 벌어졌다. 또 경찰은 농성 현장에서 경찰의 진압 준비에 항의하던 금속노련 위원장을 땅바닥에 넘어뜨린 뒤 무릎으로 목을 누른 채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노조에 대한 정부의 강경대응 기조가 계속되자 노동쟁의 현장에서 경찰의 과격한 진압이 현실화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31일 새벽 5시30분께 전남 광양시에서 포스코 협력업체 노동자들과 연대해 고공농성 중이던 김준영 금속노련 사무처장이 사다리차를 이용한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1분여간 경찰봉으로 머리 등을 가격당해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경찰은 김 처장이 흉기와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저항했다고 설명했지만, 한국노총은 흉기는 사용하지 않았고 사다리차 접근을 막기 위해 쇠파이프를 휘둘렀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동영상을 보면, 김 처장이 쇠파이프를 먼저 휘두른 건 사실이지만, 이는 경찰봉을 든 여러명의 진압경찰이 양방향에서 사다리차를 타고 접근하는 등 위협적 태도를 취해 마치 김 처장이 어떻게 나올지를 예견한 듯한 모양새다. 또 진압 과정에서 여러 경찰이 김 처장의 머리를 조준해 경찰봉을 계속 힘껏 내리치는 등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였다. 이 고공농성장은 지난 29일 밤 설치됐다. 경찰이 별다른 협상도 없이 이토록 다급하게 강경 진압을 해야 했는지 의문이다. 고공농성장은 7m 높이에 난간도 없는 건조물이어서 아무리 주변에 에어매트를 깔았다 하더라도 위험천만한 진압이었다. 더구나 경찰봉을 마구 휘둘러 농성자에게 상해를 입히는 방식의 진압은 권위주의 정권 시절 공권력의 폭력성을 떠올리게 한다.

앞서 30일에는 농성 현장을 방문한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이 진압 작전을 준비 중이던 경찰에 항의하며 생수를 뿌렸다가 체포됐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쓰러진 김 위원장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뒤로 수갑을 채우는 등 흉악범 다루듯 과도한 물리력을 사용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

한국노총은 1일 예정돼 있던 노사정 대표자 간담회를 거부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연이어 자행된 폭력 연행과 진압을 보며 윤석열 정권이 노동계와 대화할 생각도 의지도 없음을 분명히 확인했다”고 밝혔다. 노사정 간담회는 현 정부에서 그나마 노정 대화의 불씨를 살릴 기회였다. 정부가 노동계 반발을 조장해 노정 대화의 끈을 잘라버리는 형국이다. 정부의 무책임과 공격성이 도를 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