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경제

테슬라, 시총 ‘1조달러 클럽’ 가입…주가 12.7% 폭등

등록 :2021-10-26 09:31수정 :2021-10-26 09:50

테슬라의 전기차 2018년형 ‘모델 3’.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테슬라의 전기차 2018년형 ‘모델 3’.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를 넘어섰다.

테슬라의 주가는 25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증시에서 전날보다 12.7% 오른 1024.86달러를 기록하며 시가 총액이 1조100억 달러(1183조 원)까지 치솟았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테슬라의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의 재산도 11.4%가 늘어 2558억 달러(298조원)에 이르렀다고 <에이피>(AP) 통신이 전했다.

시총 1조 달러는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모회사 알파벳만 보유한 기록으로, 자동차 업종에서는 테슬라가 처음이다.

이날 주가 급등에는 렌터카 업체 ‘허츠’가 테슬라 전기차 구매 계획을 밝힌 게 호재로 작용했다. 허츠는 이날 자료를 내어 2022년 말까지 테슬라의 보급형 세단 ‘모델 3’ 10만대를 구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허츠의 임시 최고경영자 마크 필즈는 “전기차는 이제 주류가 되었고 우리는 이제 막 전기차에 대한 전세계적인 수요와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허츠는 총 구매액을 밝히지 않았으나, ‘모델 3’의 기본값이 4만 달러 안팎인 점을 감안하면 총 구매액이 4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에이피>가 전했다.

한편, 이날 미국 뉴욕증시는 주요 기업들의 예상을 웃도는 3분기 실적 시즌 발표 등의 호재로 고공행진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64.13포인트(0.18%) 오른 35,741.15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1.58포인트(0.47%) 오른 4,566.4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6.51포인트(0.90%) 오른 15,226.71으로 장을 마쳤다. 다우 지수와 S&P 500 지수는 이날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유엔 안보리, 미 “푸틴 책임” 성토에…러 “젤렌스키, 개XX” 욕설도 1.

유엔 안보리, 미 “푸틴 책임” 성토에…러 “젤렌스키, 개XX” 욕설도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2.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미국 의원 “우리만이 그런 말 해야”

52살도 징병 중인 푸틴…러시아 국경엔 필사의 ‘탈출 행렬’ 3.

52살도 징병 중인 푸틴…러시아 국경엔 필사의 ‘탈출 행렬’

미·러, 아슬아슬한 레드라인…우크라전 확전·수습 기로에 4.

미·러, 아슬아슬한 레드라인…우크라전 확전·수습 기로에

푸틴, 동원령 ‘정치 도박’…우크라 전쟁 러시아 권력 기반 흔드나 5.

푸틴, 동원령 ‘정치 도박’…우크라 전쟁 러시아 권력 기반 흔드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