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이재명 ‘이대남’ 구애…“남자라고 죄인 아냐…특별한 희생엔 보상을”

등록 :2022-01-15 22:41수정 :2022-01-15 23:09

강원도 인제군서 군전역자들과 ‘명심토크 콘서트’
윤석열 등 겨냥 “군대 안 다녀온 인간들이 ‘멸공’ 주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도 아닌데 어떤 형태로든지 특별한 희생에 대해선 상응한 보상을 해줘야 한다”며 ‘이대남’에 대한 구애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강원 인제군의 한 카페에서 군 전역자들과 진행한 ‘명심토크 콘서트'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최근 대형마트에서 멸치와 콩을 구매하며 ‘멸공논란’을 빚은 것을 겨냥해 “원래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을 주장한다. 선제공격 이런 것을 (주장) 한다”고 직격하기도 했다.

군복무 기간 동안 처우개선을 위한 아이디어도 내놨다. 이 후보는 “제가 구상하는 것 중 하나가 군대를 1년6개월 가면 지금은 눈 치울 걱정하고 식당에서 급식병 이런 것을 하면서 매일 얼굴 뻘게져서 스팀을 쐬고 이런다”며 “그런 건 외주를 주고 경계 업무는 첨단장비로 하고, 예를 들면 드론 부대 같은 걸 창설해서 프로그래머 양성하고, 그런 부대를 잘 유지하다가 퇴역하면 관련 회사에 취업하고, 이렇게 해주면 좋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이 후보는 참석자들이 ‘심정적으로 추웠던 인생의 시련이 있느냐’고 묻자 “최근에도 추위를 느꼈다. 목이 날아갈 뻔 했다”며 과거 공직선거법으로 재판 받던 시절을 언급했다. 이 후보는 “진짜 그때 추웠다. 법원, 선고, 재판 이런 게 뉴스에 나오면 가슴이 뚝뚝 떨어졌다. 어떤 느낌이냐면 옆에 쫙 사형수가 대기하는데 옆에서 목이 날아가는 걸 보고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인제/서영지 기자 y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김재원 ‘탈당 선언’ 다음날 국민의힘 “무소속 출마자 복당 없다” 1.

김재원 ‘탈당 선언’ 다음날 국민의힘 “무소속 출마자 복당 없다”

[논썰] 대선 ‘큰손’ 떠오른 ‘이대남’, 기획·연출은 따로 있다 2.

[논썰] 대선 ‘큰손’ 떠오른 ‘이대남’, 기획·연출은 따로 있다

윤석열 토론 회피는 ‘말실수 관리’ 전략? 논란 넘을 수 있을까 3.

윤석열 토론 회피는 ‘말실수 관리’ 전략? 논란 넘을 수 있을까

홍준표 “선대본부 상임고문직 수락”… 윤석열과 원팀 선언 4.

홍준표 “선대본부 상임고문직 수락”… 윤석열과 원팀 선언

‘그럴거면 공천해~’ 실소 부른 김재원 국힘 최고위원의 탈당 대구행 5.

‘그럴거면 공천해~’ 실소 부른 김재원 국힘 최고위원의 탈당 대구행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