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익스프레스 광고 모습. 누리집 갈무리
알리익스프레스 광고 모습. 누리집 갈무리

쿠팡과 결별한 씨제이(CJ)제일제당이 중국 이커머스인 알리익스프레스에 입점했다. 식품업계 1위인 씨제이제일제당이 알리 행을 택하면서 국내 신선·식품업체들의 입점 행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알리의 약점이었던 신선·식품 카테고리의 경쟁력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업계 관계자 말을 종합하면, 씨제이제일제당은 알리의 한국 브랜드 전문관인 ‘케이-베뉴’에 입점했다. 시장 점유율 1위인 즉석밥 햇반부터 비비고 만두, 비비고 김치, 스팸, 사골곰탕 등 간편 식품까지 알리를 통해 판매한다.

씨제이제일제당 관계자는 “제조업체가 새로운 유통 채널을 확보하는 것은 당연한 일로,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하고 사업 성장을 도모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광고

햇반 등의 판매량 10% 이상을 소화했던 쿠팡과 결별한 뒤 다른 이커머스와 협력을 확대해 온 씨제이제일제당이 알리와 손을 잡음으로써 쿠팡의 빈자리를 메울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알리익스프레스에 입점한 햇반 모습. 알리 누리집 갈무리
알리익스프레스에 입점한 햇반 모습. 알리 누리집 갈무리

알리는 지난해 한국 브랜드 상품만 따로 모아 판매하는 전문관인 케이-베뉴를 론칭하고 국내 업체들의 입점 신청을 받아왔다. 이달 입점업체에겐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의 혜택도 제공하며 공격적인 확장을 도모해왔다. 케이-베뉴 상품들은 중국 직구 제품들과는 달리 국내에서 업체들이 직접 발송을 하는 까닭에 최대 3일 안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으며, 배송료도 무료다.

광고
광고

그간 케이-베뉴에는 주로 애경, 유한킴벌리, 피앤지(P&G), 엘지생활건강 등 생활용품 업체들이 가장 먼저 입점했다. 이후 롯데칠성음료, 코카콜라, 농심 등 가공식품·음료 업체들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냉동·냉장·신선 등을 취급하는 식품업체들의 경우엔 콜드체인 확보 등의 문제를 고려해 입점을 미뤄왔다. 이번에 식품업계 1위 기업인 씨제이제일제당이 알리 행을 선택하면서 다른 식품업체들의 알리 입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이 ‘반중 정서’ 등 때문에 알리 입점에 대해 망설이는 측면이 있다”면서도 “이미 중국에 수출을 하면서 많은 한국 상품이 알리를 통해 중국에 팔리고 있어 케이-베뉴에 입점해달라는 알리 쪽의 요청을 무작정 거절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