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줄지어 늘어선 배달의민족 오토바이 모습. 연합뉴스
줄지어 늘어선 배달의민족 오토바이 모습. 연합뉴스

배달앱 업계 1위 업체인 배달의민족(배민)이 다음달 9일부터 배달 중개 수수료를 현행 6.8%에서 3%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정부가 자영업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배달 수수료 상생 방안을 마련하기로 한 가운데 배민이 선제적 수수료 인상에 나서면서 점주 부담이 늘고 결국 음식값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배민은 10일 보도자료를 내어 “내달 9일부터 현재 6.8%인 배달 중개 수수료를 9.8%로 인상하기로 했다”며 “운영상의 어려움 탓에 다른 배달앱 업계 수준으로 수수료를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2022년 3월 프로모션을 종료하면서 음식값의 6.8%를 수수료로 받아오던 배민이 2년4개월 만에 수수료율을 44% 올린 셈이다. 수수료율 9.8%는 업계 2위인 쿠팡이츠와 동일한 수준이다.

입점업체 점주들은 반발하고 있다. 배달요금 부담에 더해 배민 중개 수수료로 음식값의 9.8%를 내야 하고, 부가세와 카드 수수료 등까지 별도로 드는 탓에 남는 게 없다는 호소다.

광고

서울 영등포구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점주 이아무개씨는 “2만원짜리 음식 주문을 받으면 이제 수수료와 부가세를 합쳐 2160원을 플랫폼에 내야 한다. 배달비 3천원, 카드수수료, 원재료 값을 빼면 장사를 접는 게 나을 정도”다고 말했다. 이씨는 “최근 정부가 영세 자영업자의 배달비를 지원한다고 하니 수수료를 올리나 싶은 생각마저 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점주 홍아무개씨는 “이제 점주는 음식의 양을 줄이고 질을 낮추거나 음식값을 올릴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점주들의 불만을 의식한 듯 배민은 당근책도 내놨다. 업주 부담 배달비를 100~900원 낮춰 쿠팡이츠 수준에 맞추고, 포장 수수료(6.8%)를 내년 3월까지 3.4%로 할인한다. 또 공정거래위원회가 ‘배민배달만 유도한다’며 개편을 요구했던 앱 화면 역시 배민배달과 가게배달을 통합한 ‘음식배달’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이 밖에 정액제인 울트라콜(깃발 1개당 월 8만원) 일부를 환급하고, 배민클럽 무료배달을 가게배달도 적용할 수 있게 했다. 하지만 배달앱 수익의 핵심인 중개 수수료 대폭 인상을 상쇄하기엔 미미한 보상책이다.

광고
광고

배민이 수수료 인상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최근 잇따른 ‘수익성 강화’ 정책의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앞서 1일부터 신규 입점 점포부터 포장 수수료를 유료화해 6.8%씩 부과하기로 했으며, 현재 사전 가입 프로모션 중인 멤버십 서비스 ‘배민클럽’도 향후 3990원을 부과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모기업인 딜리버리히어로가 유럽연합 반독점법 위반으로 인해 6천억원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받을 상황에 처한 것을 수익성 강화책의 배경으로 꼽는다.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에서 4천억원 이상의 배당을 받아간 딜리버리히어로가 올해엔 그보다 더 큰 금액을 회수해야 할 형편에 놓인 탓이다. 최근 이국환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사임한 것도 모기업과의 갈등 탓이라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광고

업계 관계자는 “딜리버리히어로가 유일하게 흑자를 내는 곳이 배민인 까닭에 배민을 통해 수익을 최대한 뽑아내려고 하는 것”이라며 “막대한 자금력으로 무료배달을 통해 시장을 잠식하는 쿠팡이츠, 배달 수수료에 대한 전 국민적 불만, 정부의 상생방안 요구 등 한국 상황에 대한 이해 없이 본격적인 자금 회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