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고양 50대 경찰관 AZ 접종 뒤 호흡곤란…중환자실 치료받고 호전

등록 :2021-05-03 16:54수정 :2021-05-03 17:12

의정부 30대 경찰관 1차 접종 5일 뒤 확진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경기 고양시에서 50대 경찰관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뒤 호흡곤란 증상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경찰과 방역 당국 등의 설명을 들어보면, 일산서부경찰서 한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50대 남성 ㄱ 경위가 지난 1일 새벽 자택에서 호흡곤란 등 위독 증상으로 119구급차로 이송돼 병원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았다. ㄱ 경위는 하루 전인 지난달 30일 오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뒤 오후에 공가 신청을 하고 퇴근해 자택에 머물렀다.

ㄱ 경위는 집중 치료 뒤 의식을 찾았으며, 현재는 대화 가능한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ㄱ 경위는 평소 지병이나 복용중인 약물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중환자실보다 위급 단계가 낮은 병실에 입원한 상태”라며 “입원 치료를 하며 백신과 증상의 연관성 등을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기 의정부경찰서 소속 지구대에 근무하는 30대 남성 ㄴ 경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ㄴ 경사는 가벼운 발열,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자 지난 1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ㄴ 경사는 지난달 26일 1차 백신 접종을 받았으며, 접종 이후 별다른 증상은 없었다. 방역 당국은 ㄴ 경사 가족을 비롯해 함께 일한 지구대 경찰관들의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경만 기자 mania@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5·18 시민군을 ‘삼청교육대’ 보낸 문건 나왔다 1.

5·18 시민군을 ‘삼청교육대’ 보낸 문건 나왔다

제주로 밀려오는 관광객…‘확진 발생률’ 수도권 추월 2.

제주로 밀려오는 관광객…‘확진 발생률’ 수도권 추월

오세훈 “일주일 내 규제 푼다는 이야기는 ‘의지의 표현’” 3.

오세훈 “일주일 내 규제 푼다는 이야기는 ‘의지의 표현’”

백신 접종 뒤 ‘이상 증세’ 50대 경찰관 숨져…“기저질환 없었다” 4.

백신 접종 뒤 ‘이상 증세’ 50대 경찰관 숨져…“기저질환 없었다”

경찰, 땅투기 혐의 ‘LH 강사장’·전해철 전 보좌관 영장 신청 5.

경찰, 땅투기 혐의 ‘LH 강사장’·전해철 전 보좌관 영장 신청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