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박사방’ 40대 남성, 한강서 숨진채 발견…“일 커질 줄 몰랐다”

등록 :2020-04-10 19:04수정 :2020-04-10 19:13

크게 작게

실종 2주만에 청담대교 북단서 시신 발견
메모·신분증 든 가방에 휴대전화는 없어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었다”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예고한 40대 남성이 실종 2주만에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10일 오전 9시58분께 청담대교 북단에서 지나가던 시민의 신고로 회사원 ㄱ(45)씨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ㄱ씨는 지난달 27일 오전 2시47분께 영동대교 중간지점에서 자취를 감췄다. 경찰은 ㄱ씨가 현장에 남긴 가방 속 메모에 “박사방에 돈을 입금하고 가입했는데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피해자들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있었고 “죄책감이 든다”, “불안하다”는 표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방엔 신분증과 지갑 등이 있었지만 휴대전화는 들어있지 않았다.

경찰은 텔레그램 성착취 ‘박사방’ 수사 과정에서 ㄱ씨가 유료회원 명단에 포함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호 기자 ph@hani.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재용의 여론전…시민들에 기소 여부 묻는다 1.

이재용의 여론전…시민들에 기소 여부 묻는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복지부 복수차관 도입 2.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복지부 복수차관 도입

10대 노리는 ‘도박의 덫’…“접근 차단·재활치료로 재발 막아야” 3.

10대 노리는 ‘도박의 덫’…“접근 차단·재활치료로 재발 막아야”

방역 허술해도 ‘별 따기’ 쿠팡 알바가 씁쓸한 이유 4.

방역 허술해도 ‘별 따기’ 쿠팡 알바가 씁쓸한 이유

가수 승리와 ‘버닝썬’ 동업 유인석, 법정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5.

가수 승리와 ‘버닝썬’ 동업 유인석, 법정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