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가봉 3명·세네갈 9명’…아프리카 네이션스컵도 코로나 몸살

등록 :2022-01-07 11:16

한 축구 유니폼 판매상이 5일(현지시각) 카메룬 야운데에서 초상화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야운데/AFP 연합뉴스
한 축구 유니폼 판매상이 5일(현지시각) 카메룬 야운데에서 초상화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야운데/AFP 연합뉴스
2022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이 개막 전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하며 흔들리고 있다.

영국 <비비시>(BBC)는 개최국 카메룬에 입국하던 가봉 선수단 3명(선수 2명+코치 1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됐다고 7일(한국시각) 보도했다. 이번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은 9일 카메룬에서 개막한다.

무증상인 이들은 호텔 숙소에 격리돼 유전자 증폭(PCR)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자 가운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 공격수 피에르-에므리크 오바메양(33)이 포함됐다. 가봉이 11일 새벽 4시 코모로와 조별리그 C조 1차전을 치르는 만큼, 주포 오바메양의 부재는 큰 악재다.

세네갈 대표팀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세네갈 선수단 9명(선수 3명+관계자 6명)이 세네갈 다카르를 떠나기 직전 진행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세네갈 대표팀은 대체 선수를 선발해 카메룬으로 이동했다. 이 가운데 3명은 재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다시 대표팀에 합류할 전망이다. 세네갈은 10일 밤 10시 짐바브웨와 조별리그 B조 첫 경기를 치른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인도네시아의 손흥민으로, 손흥민의 나라에서 뛴다는 것은 1.

인도네시아의 손흥민으로, 손흥민의 나라에서 뛴다는 것은

40년 만에 홈런 쳤다…꿈이면 어떠랴 [나와 너의 야구 이야기 20] 2.

40년 만에 홈런 쳤다…꿈이면 어떠랴 [나와 너의 야구 이야기 20]

“올해 최고의 경기”…여자청소년핸드볼, 헝가리 꺾고 결승행 3.

“올해 최고의 경기”…여자청소년핸드볼, 헝가리 꺾고 결승행

윈덤챔피언십 우승 김주형, 한국인 최연소 PGA 챔피언 4.

윈덤챔피언십 우승 김주형, 한국인 최연소 PGA 챔피언

맨시티 홀란드 누구길래 골잔치…맨유 호날두 어쨌길래 야유 5.

맨시티 홀란드 누구길래 골잔치…맨유 호날두 어쨌길래 야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