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민주당 “박근혜 전 대통령, 씻을 수 없는 치욕…사죄하라”

등록 :2021-01-14 12:29수정 :2021-01-14 13:31

이낙연 “사면 전제는 국민 공감과 당사자 반성”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 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 사진
대법원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20년형을 선고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을 안긴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어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부정했다. 사회 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며 이렇게 밝혔다.

신 대변인은 “국민에 의해 선출된 대통령을 대신하여 국정을 좌지우지한 최순실이라는 비선실세의 존재는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이에 분노한 국민은 ‘이게 나라냐’라는 구호를 외치며 촛불과 함께 광장으로 나갔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대표도 이날 선고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면과 관련해선 “당이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바로가기 : [속보] 박근혜 ‘뇌물·직권남용’ 징역 20년 확정…총 22년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78745.html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X파일 무시하던 윤석열, ‘공작설’ 제기…민주 “뜬금없는 주장, 검증 받으라” 1.

X파일 무시하던 윤석열, ‘공작설’ 제기…민주 “뜬금없는 주장, 검증 받으라”

“‘진중권 X파일’... 살생부 리스트 있다”[공덕포차 시즌2 ep02 엑기스1] 2.

“‘진중권 X파일’... 살생부 리스트 있다”[공덕포차 시즌2 ep02 엑기스1]

장성철 “X파일에 ‘윤석열 의혹’ 20개…합치면 더 큰 마이너스” 3.

장성철 “X파일에 ‘윤석열 의혹’ 20개…합치면 더 큰 마이너스”

“윤석열 ‘과거지향’, 이준석 ‘형식적’…이재명의 공정은 미래지향·실질적” 4.

“윤석열 ‘과거지향’, 이준석 ‘형식적’…이재명의 공정은 미래지향·실질적”

윤석열 등판 선언, 장모 1심 선고일인 7월2일 뒤로? 5.

윤석열 등판 선언, 장모 1심 선고일인 7월2일 뒤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