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영화·애니

반갑다, 명탐정 푸아로…멋지다, 이집트 풍광

등록 :2022-02-08 18:19수정 :2022-02-09 02:31

영화 ‘나일강의 죽음’ 9일 개봉
거대 피라미드·압도적 석상 볼거리
애거사 크리스티 원작 비교 재미도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나일강의 죽음>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나일강의 죽음>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물리적으로 고립된 공간에서 내부인에 의해 살인 사건이 일어나자 사설탐정은 읊조린다. “범인은 이 안에 있다.” 이 말을 빗대 쓴다. 범인은 이 글 안에 있다.

9일 개봉하는 영화 <나일강의 죽음>은, 추리소설의 설정 중 하나인 ‘클로즈드 서클’(닫힌 공간)을 기반으로 한 서스펜스 스릴러물이다. 추리소설의 거장 애거사 크리스티의 동명 소설(1937)이 원작으로, 1978년 영화화된 바 있다.

억만장자인 상속자 리넷(갈 가도트)은 남편 도일(아미 해머)과 이집트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남편은 아내를 위해 리넷의 전 연인, 대모와 유모, 재산관리인, 친구 가족 등 지인 10여명을 여행에 초대한다. 이들은 함께 나일강의 호화 유람선 카르낙호에 오른다. 우연히 동행하게 된 명탐정 에르퀼 푸아로(케네스 브래나)는 이들 부부로부터 신변 보호 요청을 받는다. 리넷의 친구이자 도일의 전 애인인 재클린(에마 매키)이 이들을 위협한다는 것. 헤어진 연인인 도일을 못 잊은 재클린이 카르낙호까지 따라온 그날 밤, 리넷이 총에 맞아 피살된다. 그러나 재클린의 알리바이는 너무도 명백하다. 이 와중에 푸아로는 리넷의 지인 모두가 그를 살해할 나름의 이유가 있는 용의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범인은 누구인가.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lt;나일강의 죽음&gt;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나일강의 죽음>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오리엔트 특급 살인>(2017)에서 푸아로 역할로 출연한 케네스 브래너가 전작처럼 주연·감독을 맡은 이 영화는, 1930년대 이집트의 황홀한 풍광을 보기 좋게 녹여낸 것으로 우선 눈길을 끈다. 거대한 피라미드와 스핑크스, 압도적인 석상, 나일강의 낙조 등이 연이어 벌어지는 비극과 대비돼 더 아름답게 보인다. 몰입감을 위해 전세계에서 단 4대뿐인 65㎜ 필름카메라를 사용해 촬영했다.

특히 영화 속 결혼식장인 호텔을 애거사 크리스티가 <나일강의 죽음>을 집필했던 ‘카타락트 호텔’을 모티브로 해 실물 세트로 제작하거나, 10여명의 조각가들이 폴리스타이렌과 회반죽 덩어리를 조각해 실제와 똑같은 크기(높이 21m 너비 30m)의 ‘아부심벨 신전’ 세트를 만든 일, 30주 동안 약 255톤의 초호화 여객선 카르낙호를 제작한 것 등은 볼거리와 함께 영화의 스케일을 짐작게 한다. 다만 영상미에 비해 선상 연쇄살인이라는 소재에도 불구하고 서스펜스는 다소 약한 편.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lt;나일강의 죽음&gt;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나일강의 죽음>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물론 원작 소설과 비교하는 가외의 재미는 있다. 원작에서 푸아로와 레이스 대령이 방 수색을 할 때 “우리들 방도 수색해야 한다”며 전작 소설 <오리엔트 특급 살인>(1934) 때 용의자의 잠옷이 푸아로의 여행가방에서 나온 것을 언급하지만, 이 대목은 영화에 등장하지 않는다. 전작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 마지막에서 푸아로가 경찰에게 “나일강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졌다”는 전갈을 받는 장면은 원작에 없는 설정이다. 후속 영화 <나일강의 죽음>에서 푸아로가 살인 사건을 맡는다는 점에서, 일종의 ‘밑밥’이었던 것.

결국 사소한 단서도 놓치지 않는 까탈스러운 푸아로에 의해 사건은 해결된다. 이례적으로 미국 일간지 <뉴욕 타임스>가 부고 기사(1975년 8월6일)까지 썼을 정도로 매력적이었던 벨기에 출신의 가상 인물 푸아로. 코넌 도일에게 셜록 홈스가 있다면, 애거사 크리스티에겐 명탐정 푸아로가 있다. 각설하고 범인이 누구냐고? 추리는 각자의 몫. 더욱이 천인공노할 스포일러가 될 순 없지 않은가.

오승훈 기자 vino@hani.co.kr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lt;나일강의 죽음&gt;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애거사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영화 <나일강의 죽음> 스틸컷.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강제추행 혐의 ‘오징어 게임’ 오영수, 광고·연극 등 하차 1.

강제추행 혐의 ‘오징어 게임’ 오영수, 광고·연극 등 하차

사격 국가대표 ‘운동뚱’ 김민경 성적은? 2.

사격 국가대표 ‘운동뚱’ 김민경 성적은?

“회복·위로·호젓함, 그에 맞는 나무가 있죠”…‘경주 나무’ 답사기 3.

“회복·위로·호젓함, 그에 맞는 나무가 있죠”…‘경주 나무’ 답사기

안성기, 혈액암 1년 넘게 투병 중…“호전되고 있다” 4.

안성기, 혈액암 1년 넘게 투병 중…“호전되고 있다”

배우 이지한, 이태원 참사로 떠나다 5.

배우 이지한, 이태원 참사로 떠나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