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휴스턴 ‘사인훔치기’ 의혹 확산…MLB 사무국 “확인되면 중징계”

등록 :2019-11-20 09:50수정 :2019-11-21 02:36

크게 작게

전 선수들 “2017년 사인 훔쳐” 증언
커미셔너 “스포츠 공정성 훼손 문제”
거액 벌금과 신인지명권 양도 등 가능

미국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2017년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욕 타임스>는 20일(한국시각)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사무국 커미셔너가 사인 훔치기가 사실로 확인되면 중징계를 내리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텍사스 레인저스 새 홈구장 미디어투어에서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위반 행위는 심각한 문제다. 이는 스포츠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문제이기도 하다”며 “무슨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고, 위반 사례가 있다면 향후 반복되지 않도록 조처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징계 수위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 언급을 하긴 힘들지만 과거 내렸던 징계 방법을 모두 적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휴스턴은 2017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꺾고 월드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2017년 보스턴 레드삭스가 스마트 워치를 사용해 상대 팀 사인을 훔친 사실이 확인됐을 때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벌금 징계만 내렸다. 하지만 당시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향후 동일한 일이 발생하면 신인 지명권 박탈 등 좀더 강력한 징계를 내리겠다고 경고했다.

최근 여러 명의 전 소속 선수들이 휴스턴이 2017년 다른 구단의 사인을 훔쳤다고 폭로해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착수했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고립된 류현진에게 집까지 내준 ‘환상의 짝꿍’ 1.

고립된 류현진에게 집까지 내준 ‘환상의 짝꿍’

1997년생 도쿄올림픽 뛴다…김학범호 ‘화색’ 2.

1997년생 도쿄올림픽 뛴다…김학범호 ‘화색’

추신수, 마이너 선수 191명에 1000달러씩 생계 지원 3.

추신수, 마이너 선수 191명에 1000달러씩 생계 지원

류현진 타지서 외로운 생일…귀국 선택할까 4.

류현진 타지서 외로운 생일…귀국 선택할까

각국 축구 사령탑 잇따른 연봉 삭감 동참 5.

각국 축구 사령탑 잇따른 연봉 삭감 동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