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미디어

‘한겨레-NHN’ 콘텐츠 개발 손잡다

등록 :2007-12-11 18:58수정 :2007-12-13 15:26

크게 작게

서울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8층 회의실에서 서형수 한겨레신문사 사장(왼쪽 세번째)과 최휘영 엔에이치엔 사장(왼쪽 네번째)이 전략적 제휴를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서울 공덕동 한겨레신문사 8층 회의실에서 서형수 한겨레신문사 사장(왼쪽 세번째)과 최휘영 엔에이치엔 사장(왼쪽 네번째)이 전략적 제휴를 맺은 뒤 악수하고 있다.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비즈니스 모델 개발’ 전략적 제휴…네이버 ‘전문기자 섹션’ 제공
한겨레신문사(대표 서형수)와 엔에이치엔(대표 최휘영)은 11일 양사가 전략적 제휴를 맺어, 한겨레신문 과거 기사를 활용한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 개발사업을 공동으로 벌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는 곧 양사 인력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한겨레신문이 보유하고 있는 지난 88년 이후의 기사 및 사진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다양한 과거 기사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두 회사는 또 한겨레신문에 실리는 전문기자들의 깊이 있는 콘텐츠를 독자들이 쉽게 만날 수 있도록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별도 전문기자 코너를 만들어 운용하기로 했다.

한겨레신문사 서형수 대표는 “포털은 언론사의 콘텐츠 가치를 인정해 주고, 언론사는 양질의 콘텐츠를 포털에 제공함으로써, 두 주체가 상생하는 좋은 시장모델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엔에이치엔 최휘영 대표는 “가장 신뢰할 수 있고 가치있는 콘텐츠인 기사정보에 대한 디지털화를 통해 이용자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고 검색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계속해서 언론사와 윈윈할 수 있는 협력모델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함석진 기자 sjha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검찰, ‘민주당만 빼고’ 칼럼 임미리 교수 선거법 위반 기소유예 1.

검찰, ‘민주당만 빼고’ 칼럼 임미리 교수 선거법 위반 기소유예

포기하고 떠나기보다 실패하는 것이 낫습니다 2.

포기하고 떠나기보다 실패하는 것이 낫습니다

청와대 간 BTS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시길” 3.

청와대 간 BTS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시길”

‘거리는 두되 고립은 없게’ 의사가 먼저 찾아갑니다, 지금 4.

‘거리는 두되 고립은 없게’ 의사가 먼저 찾아갑니다, 지금

늘어나는 ‘깜깜이 감염’…방역당국 “방문판매 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 청구” 5.

늘어나는 ‘깜깜이 감염’…방역당국 “방문판매 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 청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