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정세균 자서전에 김형오 발끈

등록 :2009-09-20 20:31

크게 작게

왼쪽부터 김형오 국회의장, 정세균 민주당 대표
왼쪽부터 김형오 국회의장, 정세균 민주당 대표
“내가 불려가서 굴복? 수정하라”
“해석 차이…출판자유 유린말라”




김형오 국회의장이 정세균 민주당 대표가 최근 저서 <정치에너지>에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정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 의장은 정 대표가 공개한 지난 6월의 언론관련법 처리 과정 뒷얘기를 문제 삼고 있다.

김 의장은 20일 개인 논평을 내어, 정 대표가 “김 의장이 한나라당 지도부 모임에 불려가 굴복했다”고 표현한 부분에 대해 “불려간 게 아니라 당에서 간곡히 요청해 내가 시간과 장소를 지정해 만났다”며 “의도적인 사실 왜곡이자 명예훼손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장이 윤리위원회에 제소당한 건에 대해 정 대표에게 항의전화를 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경위도 문제삼았다. 정 대표가 “김 의장이 통화 사실을 언론에 흘려 기사화됐다. 스스로 품격을 떨어뜨리는 행위였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김 의장은 “민주당 쪽에서 먼저 언론에 흘린 것이고, 사실관계를 거꾸로 한 명예훼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정 대표의 책이 출판된 후 몇 차례 여러 경로를 통해 사과와 해명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응답을 받지 못했다”며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고 해도 상대 정치인이나 생존인물에 대해서는 부정적 얘기를 쓰지 않는 게 예의인데 양식을 의심받게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김 의장의 문제제기 대부분은 같은 사실에 대한 해석의 차이이고, 생산적인 논쟁이 될 수도 있다고 기대한다”면서도 “단지 다르게 이해한다고 해서 뜯어 고치겠다는 발상에서 언론과 출판의 자유가 유린당했던 70~80년대 어두운 그림자가 어른거린다”고 꼬집었다.

최혜정 기자 id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워낙 초박빙 지역 많아서…” 굳히나 뒤집나 막판경쟁 1.

“워낙 초박빙 지역 많아서…” 굳히나 뒤집나 막판경쟁

통합당 경합지 후보들 “차명진 지키려다 다 죽게 생겼다” 2.

통합당 경합지 후보들 “차명진 지키려다 다 죽게 생겼다”

통합당 “서울 5~6석” 최악 시나리오까지…판세 반전 총력전 3.

통합당 “서울 5~6석” 최악 시나리오까지…판세 반전 총력전

황교안 “차명진, 지금부터 우리당 후보 아니다” 4.

황교안 “차명진, 지금부터 우리당 후보 아니다”

[2020총선] 시민·정의 ‘회복’, 열린민주 ‘하락’…총선 D-5 ‘엇갈리는 희비’ 5.

[2020총선] 시민·정의 ‘회복’, 열린민주 ‘하락’…총선 D-5 ‘엇갈리는 희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