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유레카] 이민위천, 남북동포에게 밥이 하늘이다 / 권혁철

등록 :2021-01-18 15:01수정 :2021-01-19 02:41

크게 작게

지난 5~12일 열린 북한 노동당 제8차 당대회는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렸다. 2016년 제7차 당대회도 같은 곳에서 열렸다. 5년 전 행사장 안 좌우 벽에 걸렸던 ‘백전백승’, ‘일심단결’ 구호는 이번에는 ‘이민위천’, ‘일심단결’로 바뀌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당대회 폐막식에서 “요란한 구호를 내드는 것보다 이민위천·일심단결·자력갱생 3가지 이념을 다시 깊이 새기는 것으로 구호를 대신하자”고 말했다.

이민위천은 ‘인민을 하늘처럼 여긴다’는 뜻이다. 북한이 이민위천을 강조하는 것은 김정은 총비서의 통치 방식인 ‘인민대중제일주의’를 대표하는 구호이기 때문이다. 북한은 이번에 당 규약을 개정해, 사회주의기본정치 방식으로 규정된 선군정치를 인민대중제일주의로 대체했다.

지난 5일 평양에서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가 개막했다. 행사장인 4·25문화회관 한쪽 벽에 ‘이민위천’이란 구호가 보인다. 5년전 제7차 당대회 때는 그 자리에 ‘백전백승’ 이란 구호가 걸려 있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지난 5일 평양에서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가 개막했다. 행사장인 4·25문화회관 한쪽 벽에 ‘이민위천’이란 구호가 보인다. 5년전 제7차 당대회 때는 그 자리에 ‘백전백승’ 이란 구호가 걸려 있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요즘 들어 이민위천을 강조한 것은 아니다. 김일성 주석 때부터 이민위천을 자주 사용했다. 북한 사회주의 헌법 서문에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서는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으시여…”라고 적혀 있다.

이민위천은 2000년 전 중국 사마천이 쓴 <사기>에 나온다. 조선시대 가뭄이나 홍수로 백성이 굶주리면 임금들은 이민위천을 인용하면서 대책 마련에 나섰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민위천’ 휘호를 쓴 바 있고, 2010년 이명박 정부의 김황식 국무총리도 한글날 경축사에서 이민위천을 언급했다.

<사기>는 이민위천을 이렇게 설명한다. ‘왕은 백성을 하늘처럼 여기고, 백성은 먹는 것을 하늘처럼 여긴다’(王者以民人爲天 而民人以食爲天). 결국 밥이 하늘이란 뜻이다. 예나 지금이나 통치자가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이민위천은 말의 성찬에 그칠 수밖에 없다.

코로나19로 8천만 남북 동포가 고통받고 있는데도 남북은 첨단무기 경쟁을 벌이고 있다. “임금이 임금 노릇을 하는 것은 백성이 있기 때문인데, 백성이 있어도 돌볼 줄 몰라서 굶주리고 춥고 곤궁해서 원망하고 저버리는 마음을 일으키게 된다면 백성은 임금의 소유가 되지 않을 겁니다. 누구를 데리고 임금 노릇을 하겠습니까.” 중종 19년 1524년 홍문관 직제학 민수천이 올린 상소의 일부다.

권혁철 논설위원 nura@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세상읽기] 유권자를 믿는 쪽이 이긴다 / 이철희 1.

[세상읽기] 유권자를 믿는 쪽이 이긴다 / 이철희

[성한용 칼럼] 정권 재창출은 공짜가 아니다 2.

[성한용 칼럼] 정권 재창출은 공짜가 아니다

[기고] 그 많던 펭귄 밥, 누가 다 먹었을까 / 김태원 3.

[기고] 그 많던 펭귄 밥, 누가 다 먹었을까 / 김태원

[편집국에서] ‘부동산 반성문’ 누구한테 쓴다는 건가 / 김회승 4.

[편집국에서] ‘부동산 반성문’ 누구한테 쓴다는 건가 / 김회승

[사설] 오세훈표 ‘독자 방역’, 국민 안전 먼저 고려해야 5.

[사설] 오세훈표 ‘독자 방역’, 국민 안전 먼저 고려해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