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모든 스마트폰서 전자정부 이용한다

등록 :2010-06-23 20:12

크게 작게

행안부, 서비스방식 ‘앱’에서 ‘웹’으로 바꿔
특정 회사의 스마트폰만을 지원하던 정부의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가 ‘모바일 웹(Web)’ 방식으로 통일돼, 앞으로는 플랫폼에 관계없이 모바일 단말기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23일 ‘전자정부 서비스 호환성 준수 지침’을 개정해 서비스 제공 방식을 모바일 웹으로 통일한다고 밝혔다.

모바일 웹이란, 유선 웹페이지의 내용을 휴대전화 등 모바일 단말기에서 이용하기 편리하도록 새로 만든, 모바일 전용 웹페이지를 의미한다.

지난해 말 국내에 스마트폰 열풍이 불어닥친 뒤 정부 각 부처들이 앞다퉈 스마트폰용 응용프로그램(앱)을 내놓고 있지만, 대부분 애플 아이폰용으로만 제공돼왔다. 행안부 파악으로는 윈도모바일용으로 개발된 법제처의 법령정보센터 앱을 제외하고는 정부 기관에서 내놓은 40여개의 앱이 모두 아이폰 전용이다. 스마트폰과 모바일 활성화 정책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조차 아이폰용으로만 앱을 내놓고 있어, 윈도모바일폰이나 안드로이드폰 사용자와 관련 사업자들의 불만을 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각 부처에 모바일 웹 방식을 표준으로 삼도록 권고하고, 모바일 웹 방식이 기술적으로 어려울 경우에만 모바일 앱 방식을 허용하기로 했다.

구본권 기자 starry9@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1.

[단독] “치료제 내년 초 시판…한국이 세계 첫 ‘코로나 청정국’ 될 것”

‘페북 친구’는 봉이었다…330만명 정보 유출에 67억 과징금 2.

‘페북 친구’는 봉이었다…330만명 정보 유출에 67억 과징금

‘성공한 야구 덕후’ 김택진, 드디어 꿈을 이뤘다 3.

‘성공한 야구 덕후’ 김택진, 드디어 꿈을 이뤘다

‘고급진’ 참다랑어·킹크랩 반값 찬스…식당·호텔 등 수요 줄어 4.

‘고급진’ 참다랑어·킹크랩 반값 찬스…식당·호텔 등 수요 줄어

“놀라운 창조적 파괴의 시대로…세계화 계속된다” 5.

“놀라운 창조적 파괴의 시대로…세계화 계속된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