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김연경 14득점’ 여자배구, 올림픽 상대 도미니카에 0-3 완패

등록 :2021-06-02 11:17수정 :2021-06-02 15:20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2019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김연경과 스테파노 라바리니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2019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김연경과 스테파노 라바리니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같은 조에 속한 도미니카공화국에게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한국은 1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린 2021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예선 2주차 5차전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3:25/26:28/18:25)으로 완패했다.

이날 스테파노 라바리니 대표팀 감독은 주력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전날 열린 폴란드 전에서 휴식을 취한 김연경(33·상하이)과 양효진(32·현대건설)을 비롯해 레프트 이소영(27·인삼공사), 라이트 박정아(28·한국도로공사) 등이 총출동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이 도쿄올림픽 같은 조에 속한 만큼, 최대한의 전력을 가동해 실전 평가를 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

그러나 도미니카공화국의 공세는 매서웠다. 특히 상대팀 에이스 브라옐린 마르티네스가 공수를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쳤다. 반면 한국은 김연경이 팀 내 최다인 14점을 득점하며 유일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오는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에서 같은 조에 속해 있기 때문에 면밀한 복기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예선전에서 1승4패를 기록하게 됐다. 2일 기준 세계 랭킹 12위인 한국은 그간 중국(2위), 일본(5위), 폴란드(13위), 도미니카공화국(10위)에 패했고 타이(17위)에 승리를 거둬 1승4패를 기록 중이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캡틴’ 손흥민, 월드컵 임하는 자세는 “다시 0에서 시작한다” 1.

‘캡틴’ 손흥민, 월드컵 임하는 자세는 “다시 0에서 시작한다”

‘양현종-김광현’ 빅뱅, 프로야구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2.

‘양현종-김광현’ 빅뱅, 프로야구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한겨레> 이준희 기자, ‘한체대 학내 폭행 은폐’ 보도로 체육기자상 3.

<한겨레> 이준희 기자, ‘한체대 학내 폭행 은폐’ 보도로 체육기자상

중국에도 졌다…여자배구, VNL 최초 전패·무승점 꼴찌 4.

중국에도 졌다…여자배구, VNL 최초 전패·무승점 꼴찌

17살 이병호, 주니어 골프 메이저 대회 ‘폴로 클래식’ 우승 5.

17살 이병호, 주니어 골프 메이저 대회 ‘폴로 클래식’ 우승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