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권순우, 4전5기로 호주오픈 첫승 …“간절했다”

등록 :2022-01-17 17:26수정 :2022-01-17 17:29

19일 샤포발로프와 2라운드
권순우가 17일(현지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홀거 루네(덴마크)를 제압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순우가 17일(현지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홀거 루네(덴마크)를 제압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4전5기. 기어이 승리를 따냈다.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 승리 마지막 빈칸도 채워 넣었다.

권순우(25·당진시청·세계 54위)는 17일(한국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644억원) 첫날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경기 중반 이후 다리 통증이 찾아온 홀거 루네(99위·덴마크)를 상대로 3-2(3:6/6:4/3:6/6:3/6:2)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시간은 3시간5분. 이로써 권순우는 유에스오픈(2020년·2라운드 탈락), 프랑스오픈(2021년·3라운드 탈락), 윔블던(2021년·2라운드 탈락)에 이어 호주오픈에서도 본선 1승을 추가했다. 권순우는 앞서 2018년, 2020년, 2021년에는 1라운드에서 탈락했었다.

권순우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호주오픈에서만 유일하게 승이 없어서 그만큼 간절하고 긴장도 많이 했다. 첫 승을 해서 너무 기쁘다”면서 “원래 목표가 (호주오픈) 첫 승이었는데 목표를 이뤘다. 부담 없이 경기하면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권순우는 19일 데니스 샤포발로프(14위·캐나다)와 2라운드를 치르게 된다. 2020년 유에스오픈 2라운드 때 맞붙어 권순우가 1-3으로 패한 바 있다. 권순우는 “유에스오픈 때 상대해봤고 연습도 같이했었기 때문에 부담감이 없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콘테 감독 “손흥민 득점왕 되면 기쁠 것…하지만 PK 키커는 케인” 1.

콘테 감독 “손흥민 득점왕 되면 기쁠 것…하지만 PK 키커는 케인”

1점이면 ‘득점왕’인데…케인은 손흥민에 PK 양보 안 했다, 왜 [아하 스포츠] 2.

1점이면 ‘득점왕’인데…케인은 손흥민에 PK 양보 안 했다, 왜 [아하 스포츠]

타이거 우즈, PGA챔피언십 ‘최악의 점수’로 중도 기권 3.

타이거 우즈, PGA챔피언십 ‘최악의 점수’로 중도 기권

큰 거 온다…EPL 우승·챔스·강등 가를 마지막 한판 4.

큰 거 온다…EPL 우승·챔스·강등 가를 마지막 한판

여자축구 지소연 귀국, 7월 WK리그 수원FC 데뷔 5.

여자축구 지소연 귀국, 7월 WK리그 수원FC 데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