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25득점’ 김연경 맹활약…팀은 리그 3연승

등록 :2021-12-01 09:39수정 :2021-12-01 20:10

김연경(왼쪽)이 30일(현지시각)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푸젠과 경기에서 팀 동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상하이 구단 제공
김연경(왼쪽)이 30일(현지시각)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푸젠과 경기에서 팀 동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상하이 구단 제공

김연경(33·상하이)이 경기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상하이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중국 광둥성 장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1∼2022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푸젠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15/23:25/25:20/25:19)로 승리했다.

이날 김연경은 25득점을 내며 양 팀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했다. 상하이는 김연경의 활약에 힘입어 리그 3연승을 내달렸다.

김연경은 랴오닝과 개막전(27일)에 나서 17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다음날(28일) 열린 베이징과 경기에는 휴식을 취했다.

김연경은 중국배구협회가 올 시즌 팀 당 외국인 선수 1명만 코트에서 뛸 수 있도록 규정을 바꾼 탓(교체 투입 가능)에 도쿄올림픽 최우수선수(MVP)인 팀 동료 조던 라슨(미국)과 교대로 뛰고 있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떠나는 벤투 “한국팀과 4년 환상적…죽을 때까지 기억할게요” 1.

떠나는 벤투 “한국팀과 4년 환상적…죽을 때까지 기억할게요”

캡틴 손흥민의 꺾이지 않는 마음 “자랑스럽게 싸웠다” 2.

캡틴 손흥민의 꺾이지 않는 마음 “자랑스럽게 싸웠다”

“얼굴보다 골” 아버지 충고 따른 조규성, 내년엔 유럽에서? 3.

“얼굴보다 골” 아버지 충고 따른 조규성, 내년엔 유럽에서?

브라질은 왜 득점 때마다 춤을 출까 [아하 월드컵] 4.

브라질은 왜 득점 때마다 춤을 출까 [아하 월드컵]

네이마르 ‘쌍 브이’ 없었지만…정치가 갈라놓은 브라질 축구 5.

네이마르 ‘쌍 브이’ 없었지만…정치가 갈라놓은 브라질 축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