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한 시대 풍미한 진종오, 아직 끝나지 않았다

등록 :2021-07-27 10:32수정 :2021-07-27 19:16

진종오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1차전 통과에 실패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진종오가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1차전 통과에 실패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진종오(42·서울시청)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에서 추가은(20·IBK기업은행)과 함께 출전, 합계 575점(추가은 286점, 진종오 289점)을 기록하며 9위로 본선 1차전 통과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24일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도 결선 진출에 실패한 데 이어 혼성 경기에서도 본선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이번 대회를 빈손으로 마치게 됐다.

본선 1차전은 30분 동안 남성 30발, 여성 30발을 각각 쏴서 합산 점수가 높은 순서로 8개 팀이 2차전에 진출한다. 1발당 최고 10점, 총점 만점은 600점이다. 진종오-추가은은 8위와 동점을 이뤘지만, 10점 획득 수에서 밀려 9위로 내려갔다. 김모세(23·국군체육부대)-김보미(23·IBK기업은행)도 합계 573점을 쏴 11위로 본선 2차전에 오르지 못했다.

진종오는 한 시대를 풍미한 한국 사격의 간판이었다.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6개의 메달은 양궁 김수녕(금4·은1·동1)과 함께 한국 개인 올림픽 최다 메달 타이 기록이다. 진종오는 이번 대회 메달 추가로 새 기록을 쓰고 싶었으나 세월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스포츠인권연구소 “심석희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라” 성명서 1.

스포츠인권연구소 “심석희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라” 성명서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2.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울산 현대, ACL 4강 진출…포항과 맞대결 3.

울산 현대, ACL 4강 진출…포항과 맞대결

매킬로이, ‘더 씨제이컵’ 우승 피지에이 투어 통산 20승 4.

매킬로이, ‘더 씨제이컵’ 우승 피지에이 투어 통산 20승

애틀랜타, NLCS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 5.

애틀랜타, NLCS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