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발렌시아 이강인 벼락 중거리포로 시즌 2호골

등록 :2020-07-08 08:11수정 :2020-07-09 02:36

바야돌리드전 교체출전 후반 막판 2-1 결승골
지난해 9월 헤타페전 이후 286일 만에 득점포
발렌시아의 이강인(16번)이 8일(한국시각) 열린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의 안방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동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발렌시아/EPA 연합뉴스
발렌시아의 이강인(16번)이 8일(한국시각) 열린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의 안방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동료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발렌시아/EPA 연합뉴스

이강인(19)이 벼락같은 중거리포로 시즌 2호 골을 작성했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보로 곤살레스 감독에게 첫 승리를 선물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강인은 8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경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43분 왼발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뽑아내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9월 25일 헤타페를 상대로 프리메라리가 데뷔골을 터트린 이후 9개월여 만에 골 맛을 봤다. 286일 만의 시즌 2호 골이다.

지난달 30일 경질된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의 뒤를 이어 지휘봉을 잡은 보로 곤살레스 신임 감독은 3경기 만에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다. 최근 1무 3패로 부진했던 발렌시아는 5경기 만에 승리하며 8위(승점 50)에 자리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29분 막시 고메스가 측면에서 올라온 맞춤한 크로스를 살짝 꺾어 골망을 흔들며 앞서갔다. 하지만 후반 2분 바야돌리드의 빅토르 가르시아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리듬을 빼앗겼다.

이에 곤살레스 감독은 벤치의 이강인을 후반 18분 투입했고, 이강인은 결승골로 보답했다. 곤살레스 감독 부임 이후 2경기 동안 벤치를 지켰던 이강인은 좌우 측면에서 부지런히 뛰었고, 후반 43분 벼락 슛으로 승패를 갈랐다. 벌칙구역 오른쪽 부근에서 볼을 잡은 이강인은 수비수 2명의 틈 사이로 낮고 강한 왼발슛을 했고, 공은 가까운 쪽 골대와 골키퍼 사이의 미세한 틈으로 빠져들어 갔다.

발렌시아는 귀중한 승점 3을 챙기면서 승점 50을 기록,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의 마지노선인 6위 헤타페(승점 53)와 격차를 줄였다.

라 리가에서는 1~4위는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5위는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6위는 유로파리그 2차 예선에 나갈 수 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학폭 논란’ 배구 쌍둥이 그리스행 가능할까 1.

‘학폭 논란’ 배구 쌍둥이 그리스행 가능할까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취약 계층 위해 1억원 기부 2.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취약 계층 위해 1억원 기부

프로야구 때아닌 ‘무’ 풍년 3.

프로야구 때아닌 ‘무’ 풍년

[이창섭의 MLB와이드] ‘블게주’의 거침없는 도전이 재점화되다 4.

[이창섭의 MLB와이드] ‘블게주’의 거침없는 도전이 재점화되다

‘7년 만의 8강’ 포항 김기동 감독 “측면 배후 노려 적중” 5.

‘7년 만의 8강’ 포항 김기동 감독 “측면 배후 노려 적중”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