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2002 월드컵 연습생 여효진, 암 투병 38살 별세

등록 :2021-07-31 16:00

고양 하이(Hi)FC 시절의 여효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고양 하이(Hi)FC 시절의 여효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2002년 한국 축구의 대형 수비수로 기대를 모았던 여효진이 암 투병 끝에 38살 나이에 별세했다.

여효진의 동생 도은씨는 3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빠가 오랜 기간 힘든 투병 생활 끝에 오늘 오전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전했다.

고려대 출신의 여효진은 20살 이하, 23살 이하 한국 축구대표팀에서 뛴 수비수로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에 들어 연습생으로 국가대표팀 훈련에 동참한 바 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대표팀에도 뽑혔으나 연습경기 중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다.

여효진은 2006년 FC서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으나 부상으로 단 한 차례 경기에도 나서지 못했고, 2007~2008년 광주 상무를 거친 뒤 일본 J2리그 도치기SC, 부산 아이파크 등에서 뛰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K리그 2부 고양 하이 에프시(Hi FC)에서 활약했다. 통산 K리그 111경기 3골.

이후 현역에서 물러났고, 2019년 12월 암 진단을 받고 병마와 싸워 왔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이창섭의 MLB와이드] ‘블게주’의 거침없는 도전이 재점화되다 1.

[이창섭의 MLB와이드] ‘블게주’의 거침없는 도전이 재점화되다

‘7년 만의 8강’ 포항 김기동 감독 “측면 배후 노려 적중” 2.

‘7년 만의 8강’ 포항 김기동 감독 “측면 배후 노려 적중”

체조 신재환·여서정·류성현, 다시 뛴다! 3.

체조 신재환·여서정·류성현, 다시 뛴다!

프로당구 마민캄, 가면 쓴 해커와 PBA 개막전 첫 대결 4.

프로당구 마민캄, 가면 쓴 해커와 PBA 개막전 첫 대결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취약 계층 위해 1억원 기부 5.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취약 계층 위해 1억원 기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