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골프

박세리, 미국골프협회 ‘밥 존스 상’ 받는다

등록 :2020-01-16 15:19수정 :2020-01-17 02:35

여자골퍼로는 소렌스탐 이후 8년 만
‘골프에 대한 열정과 업적’ 높이 평가
박세리.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박세리.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한국여자골프의 ‘레전드’ 박세리(43)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골프협회(USGA)로부터 ‘밥 존스 상’을 받는다. 이 상은 미국 골프계의 ‘가장 위대한 아마추어’로 칭송받는 밥 존스의 이름을 따 1955년 제정된 것으로, 골프에 대한 열정과 업적이 뛰어난 골프인에게 해마다 준다.

1902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태어난 밥 존스는 1923년부터 1930년까지 유에스(US)오픈 4번, 브리티시오픈 3번, 유에스 아마추어 5번, 브리티시 아마추어 1번 등 주요 타이틀을 휩쓸었다. 특히 1930년엔 당시 메이저대회인 유에스 아마추어, 브리티시 아마추어, 유에스오픈, 브리티시오픈을 한 해에 제패했다. 1930년 28살의 나이로 은퇴할 때까지 아마추어 골퍼 신분을 유지했다.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열리는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을 만들기도 했다.

밥 존스 상 수상은 여자골퍼로는 2012년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이후 8년 만이다. 앞서 베이브 자하리아스,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서그스, 낸시 로페스, 로레나 오초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미국골프협회는 “박세리가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유에스여자오픈 우승 등 메이저대회 5회 우승을 차지하는 등 탁월한 업적을 이뤘을 뿐 아니라, 한국 여자골프가 세계 최강으로 발돋움하는 기틀을 쌓았고,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골프 선수의 꿈을 키워줬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6월 미국 뉴욕주 윙드풋골프클럽에서 치러지는 유에스오픈 때 열린다. 김경무 선임기자 kkm100@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프로당구, 세트 승부 ‘마지막 1점’ 정말 어렵네! 1.

프로당구, 세트 승부 ‘마지막 1점’ 정말 어렵네!

4시간25분 풀세트 접전…권순우, 세계 14위에 패해 2R 탈락 2.

4시간25분 풀세트 접전…권순우, 세계 14위에 패해 2R 탈락

[이준희의 여기 VAR] ‘열정’ 막내들이 불어넣는 뜨거운 긍정 에너지 3.

[이준희의 여기 VAR] ‘열정’ 막내들이 불어넣는 뜨거운 긍정 에너지

선택인가 고집인가…백신 거부하는 스포츠 스타들 4.

선택인가 고집인가…백신 거부하는 스포츠 스타들

호주 ‘추방 위기’ 조코비치, 백신 거부가 자승자박되나? 5.

호주 ‘추방 위기’ 조코비치, 백신 거부가 자승자박되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