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골프

김수지, 여자골프 115번째 출전 대회서 첫 우승

등록 :2021-09-05 17:26수정 :2021-09-06 02:31

KLPGA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 정상
김수지가 5일 경기도 용인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뒤 어머니와 기뻐하고 있다. KLPGA 제공
김수지가 5일 경기도 용인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뒤 어머니와 기뻐하고 있다. KLPGA 제공

김수지(25)가 5일 경기도 용인시 써닝포인트 컨트리클럽(파72·6천72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김수지는 이소미(22)를 2타 차로 따돌리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7년 데뷔한 투어 5년 차 김수지는 115번째 출전 대회에서 1~3라운드 내내 선두를 달리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으로 감격을 맛봤다. 우승 상금 1억2천600만원.

이소미가 13언더파 203타로 2위, 이가영(22)과 노승희(20), 박현경(21)이 공동 3위(11언더파 205타)로 마무리했다. 박민지(23)는 공동 6위(10언더파 206타).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프로야구 롯데 민병헌 전격 은퇴…치료에 전념 1.

프로야구 롯데 민병헌 전격 은퇴…치료에 전념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석권…안산·김우진 2관왕 2.

한국양궁,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 석권…안산·김우진 2관왕

‘섬에 강한’ 유해란, 프로 셀러브리티서 시즌 첫승 3.

‘섬에 강한’ 유해란, 프로 셀러브리티서 시즌 첫승

김광현, 구원승으로 시즌 7승…팀은 15연승 4.

김광현, 구원승으로 시즌 7승…팀은 15연승

‘안익수 효과’ FC서울, 수원 삼성 꺾고 4경기 연속 무패행진 5.

‘안익수 효과’ FC서울, 수원 삼성 꺾고 4경기 연속 무패행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