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와 추신수가 같은 날 나란히 홈런포를 쏘아올렸다.

이대호(31·오릭스 버펄로스)는 5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언스와의 일본 프로야구 홈경기에서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1회 말 2사 2루에서 좌월 2점 홈런을 터뜨렸다. 이대호는 세이부 선발 기시 다카유키의 직구(135㎞)가 가운데로 몰리자 그대로 방망이를 휘둘러 왼쪽 담장을 넘겼다. 지난달 30일 시즌 첫 홈런을 날린 뒤 엿새 만이다.

이대호는 6회 말 무사 1루에서도 기시의 체인지업을 통타해 좌전 안타를 때렸다. 2점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이대호는 정규리그 개막 후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타율도 0.462(26타수 12안타)로 끌어올렸다.

광고

오릭스는 이대호의 홈런을 포함해 오카다와 아다치가 각각 1점 홈런을 터트려 세이부를 4-1로 이겼다.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도 이날 시즌 첫 홈런포를 쏘아올리며 ‘대포 본색’을 드러냈다. 추신수는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개막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말 1점 홈런을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에인절스의 선발투수 조 블랜턴의 초구 직구(138㎞)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개인 통산 6번째 1회 선두타자 홈런을 기록했다.

광고
광고

추신수는 3-3으로 팽팽히 맞선 5회 말 선두타자로 나서 중전안타로 출루한 뒤 크리스 하이지의 2점 홈런 때 홈으로 들어왔다. 추신수는 이날 홈런 1방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을 기록해 타율을 0.333으로 끌어올렸다.

3회 초 수비에 나선 추신수는 외야에서 홈베이스로 송구해 강한 어깨를 뽐내기도 했다. 3회 초 2사 2·3루에서 조시 해밀턴이 중전안타를 때리자 추신수는 공을 잡아 포수 라이언 해니건에게 원바운드로 정확하게 송구했다. 2루 주자가 홈베이스에 도달하기 전에 공이 이미 해니건의 글러브에 들어갔으나 태그가 이뤄지지 않아 주자를 아웃시키는 데 는 실패했다. 신시내티는 에인절스를 5-4로 꺾고 개막전 패배 뒤 2연승을 달렸다.

더스티 베이커 신시내티 감독은 “추신수는 재능이 많은 선수로 아직도 보여줄 게 더 많다”고 칭찬했다. 이충신 기자 csl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