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폰트 속구 공략’ 홍창기·문보경, SSG 개막 11연승 저지

등록 :2022-04-14 21:25수정 :2022-04-14 21:38

LG, SSG에 5-1 승리
엘지(LG) 트윈스 문보경이 1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에스에스지 랜더스와 안방 경기 5회말 2사 1, 2루 때 적시 2루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엘지(LG) 트윈스 문보경이 1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에스에스지 랜더스와 안방 경기 5회말 2사 1, 2루 때 적시 2루타를 때려내고 있다. 연합뉴스

KBO리그 역사는 새롭게 쓰이지 않았다. 엘지(LG) 트윈스가 에스에스지(SSG) 랜더스의 개막 최다 연승 기록 작성(11연승)을 막았다.

엘지는 1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에스에스지와 안방 경기에서 선발 투수 아담 플럿코의 호투와 홍창기, 문보경(이상 LG 트윈스) 등의 활약을 앞세워 5-1, 승리를 거뒀다. 에스에스지에 개막 첫 패를 안기면서 팀 연패에서도 벗어났다. 엘지의 시즌 8승(3패)째.

에스에스지와 앞선 두 경기에서 3점(경기당 평균 1.5점)밖에 뽑지 못했던 엘지 타선은 이날 에스에스지 1선발 윌머 폰트의 빠른 볼 공략에 성공했다. 엘지는 0-1로 뒤진 2회말 1사 1, 3루에서 홍창기의 적시 2루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2점을 뽑아내면서 경기를 2-1로 뒤집었다. 5회말에는 2사 1·2루에서 문보경이 우중간 2루타를 터뜨리며 4-1로 달아났다. 홍창기, 문보경 모두 각각 시속 146㎞, 147㎞ 폰트의 속구 공략에 성공했다. 6회말에는 1사 1, 3루에서 홍창기의 중견수 희생 뜬공이 나와 1점을 더 보탰다. 홍창기는 2타수 1안타 2타점, 문보경은 4타수 1안타 2타점.

엘지 선발 플럿코는 6이닝 4피안타 3사사구 7탈삼진 1실점 투구로 시즌 2승을 따냈다. 반면 폰트는 추운 날씨 탓인지 속구 위력이 살아나지 않으면서 5이닝 6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에스에스지의 시즌 첫 패전투수도 됐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라스트 댄스’ 메시, 1000번째 경기 자축골 넣고 8강행 1.

‘라스트 댄스’ 메시, 1000번째 경기 자축골 넣고 8강행

브라질 줄줄이 부상…2명 출전 불가, 네이마르는 한국전 가능할 듯 2.

브라질 줄줄이 부상…2명 출전 불가, 네이마르는 한국전 가능할 듯

한국 16강 진출에 외신들도 찬사…“드라마틱한 승리” “해피엔딩” 3.

한국 16강 진출에 외신들도 찬사…“드라마틱한 승리” “해피엔딩”

이게 대한민국이지~ 16강 ‘업셋 매직’ 하나만 기억하면 돼 4.

이게 대한민국이지~ 16강 ‘업셋 매직’ 하나만 기억하면 돼

16강 문을 연 황희찬이 상의를 벗자 드러난 ‘이것’ [아하 월드컵] 5.

16강 문을 연 황희찬이 상의를 벗자 드러난 ‘이것’ [아하 월드컵]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