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1군 0경기’ 신예 송찬의 홈런 1위에…LG 타선 청신호

등록 :2022-03-20 15:39수정 :2022-03-21 02:30

엘지(LG) 트윈스 송찬의. 연합뉴스
엘지(LG) 트윈스 송찬의. 연합뉴스

프로 데뷔 경기조차 치르지 못한 신예가 시범경기에서 방망이에 불을 뿜고 있다.

엘지(LG) 트윈스 송찬의(23)는 20일 창원엔씨(NC)파크에서 열린 엔씨 다이노스와 시범경기에서 2회초 1-0 상황 선두 타자로 나와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5경기 3홈런. 시범경기 홈런 단독 1위다. 엘지는 이날 정예 멤버를 투입한 엔씨를 상대로 5-2 승리를 거두며 5경기 무패행진(4승1무)을 달렸다.

2018년 신인드래프트 2차 7라운드(전체 67순위)로 엘지에 입단한 송찬의는 아직 프로 데뷔전을 치른 적이 없다. 입단 뒤 2군에서 뛰었고, 군 복무를 마친 뒤 지난해 퓨처스리그(2군)에서 55경기 146타수 44안타(타율 0.301) 7홈런 23타점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보였다.

돌아온 신예는 시범경기에서 타격 능력을 뽐내고 있다. 14일 키움 히어로즈와 시범경기에선 8회 선제 결승 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 승리(3-0)를 이끌었고, 18일 삼성 라이온즈와 시범경기에선 9회 투런포를 터뜨리며 팀 대승(16-3)에 힘을 보탰다.

송찬의가 맹활약하며 엘지 타선도 힘을 받는 분위기다. 엘지는 지난해 팀 타격이 10개 구단 가운데 8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 5경기 32득점을 내는 등 강력한 공격력을 앞세워 좋은 모습을 보인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찬사받은 경기, 안에선 화풀이…진짜 패배는 승부 뒤에 왔다 1.

찬사받은 경기, 안에선 화풀이…진짜 패배는 승부 뒤에 왔다

벤투의 주전 골키퍼, 왜 조현우 아닌 ‘김승규’였을까 2.

벤투의 주전 골키퍼, 왜 조현우 아닌 ‘김승규’였을까

“머리 스쳤다” 우긴 호날두에 아디다스 “안 닿았다” 재확인 3.

“머리 스쳤다” 우긴 호날두에 아디다스 “안 닿았다” 재확인

‘잉글랜드의 이강인’ 포든, 선발 출전 맹활약…벤투에 자극될까 4.

‘잉글랜드의 이강인’ 포든, 선발 출전 맹활약…벤투에 자극될까

손흥민에게 배우는 이강인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준비할 뿐” 5.

손흥민에게 배우는 이강인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준비할 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