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ESC

2000년대 한국 만화, ‘타짜’는 누구인가

등록 :2010-07-28 21:23수정 :2010-08-01 14:43

2000년대 한국 만화, ‘타짜’는 누구인가 (※클릭하시면 더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거진 esc] 커버스토리
전문가 7인이 뽑은 추천작 28편과 ‘베스트 5’
2000년대 한국 만화는 그 이전과는 비교하기 어려운 변화를 겪어야 했다. 90년대가 한국 만화의 전성기였다면 2000년대는 한국 만화의 위기였다. 90년대 한국 만화의 융성을 만들어냈던 젖줄인 만화 잡지들이 줄줄이 폐간되면서 만화판은 큰 충격을 받았다. 대신 만화가 흐르는 새로운 강이 생겼다. 문하생을 거쳐 잡지에 데뷔하는 전통적인 만화가 입문 코스는 옛이야기가 되었고, 재기 발랄한 신예들은 인터넷이란 새로운 공간에서 자기 이름을 걸고 정면 승부를 택했다. 독자들과 즉각 교감하면서 재미 하나로 평가받는 웹만화들은 한국 만화의 폭과 분야를 넓히며 단숨에 2000년대 한국 만화의 주류로 떠올랐다. 만화가게와 대본소는 사라져가지만 기존 작가들도 아이디어와 전문화로 승부하며 출판 만화로 새로운 활로를 찾았다.

<한겨레>가 지난 99년 90년대 대표만화를 뽑은 데 이어 새롭고 다양해진 2000년대 한국 만화의 대표작을 골라봤다. 만화 전문가 7인에게 각각 5편씩을 추천받아 21세기 만화팬들을 즐겁게 한 작품 28편을 추렸다. 추천 편수를 줄인 만큼 추천은 더욱 고심해야 했다. 7명의 전문가가 선정한 ‘베스트 5’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열광시켰던 히트작들이 차지했다. 중진 작가 반열에 올라선 윤태호의 <이끼>와 드라마로도 만들어져 높은 인기를 누렸던 박소희의 <궁>이 전문가 3명씩에게 추천받아 1등으로 꼽혔고, 한국 만화의 영원한 간판스타 허영만의 <식객>과 <타짜>, 그리고 현대사 인물을 생생한 만화 주인공으로 살려낸 최호철의 <태일이>가 다섯편의 대표작에 이름을 올렸다. 전문가의 추천을 받은 만화 28편의 면면은 2000년대 한국 만화의 지형도와 장르별 성과를 한눈에 보여준다. 강풀과 메가쑈킹, 조석 같은 웹만화의 강자들이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고, 사회적 의미를 담은 만화들의 약진도 도드라졌다. 만화를 사랑하는 이들에겐 즐거운 복습, 새로운 만화를 만나보고픈 이들에겐 검증된 정석이 될 2000년대 한국 만화의 보석 스물여덟편을 소개한다.


선정위원(가나다순)

● 김낙호(만화평론가) ● 김현국(서울비주얼웍스 본부장) ● 박석환(만화평론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콘텐츠팀장) ● 박인하(청강문화산업대 만화창작과 교수) ● 백수진(한국만화영상진흥원 자료구축서비스 팀장) ● 이명석(만화평론가) ● 이효정(리브로 만화팀장)

추천작 목록(가나다순)

● <궁> 박소희 ● <남쪽손님> 오영진 ● <남한산성> 권가야 ● <르브바하프 왕국 재건설기> 김민희 ● <마음의 소리> 조석 ● <마틴 & 존> 박희정 ● <미스터 레인보우> 송채성 ●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박시백 ● <식객> 허영만 ● <살례탑> 노미영 ● <서울 협객전> 신영우 ● <순애보> 김연주, 박은아, 서문다미, 윤지운, 이시영, 이현숙 ● <시민쾌걸> 김진태 ● <신암행어사> 양경일, 윤인완 ● <십시일반> 박재동, 손문상 등 ● <스노우캣> 권윤주 ● <온> 유시진 ● <이끼> 윤태호 ● <26년> 강풀 ● <장도리> 박순찬 ● <절정> 이영희 ● <지치지 않을 물음표> 강풀 ● <키친> 조주희 ● <타짜> 허영만 ● <태일이> 최호철 ● <트라우마> 곽백수 ● <호두나무 왼쪽길로> 박흥용 ● <혼신의 신혼여행> 메가쑈킹

구본준 기자 bonbo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ESC 많이 보는 기사

‘김밥’ 맛집 대방출…다시마·고등어 ‘비법’ 넣고 말아보셔도 [ESC] 1.

‘김밥’ 맛집 대방출…다시마·고등어 ‘비법’ 넣고 말아보셔도 [ESC]

늘 봄가을인데 치안·물가까지…만국의 은퇴자들 ‘여기’로 모인다 2.

늘 봄가을인데 치안·물가까지…만국의 은퇴자들 ‘여기’로 모인다

누구나 살 수 있는 LPG차, 과거는 잊어라 [ESC] 3.

누구나 살 수 있는 LPG차, 과거는 잊어라 [ESC]

부산은 부산이라서…시월, 맛에 취하고 영화에 취하다 [ESC] 4.

부산은 부산이라서…시월, 맛에 취하고 영화에 취하다 [ESC]

[ESC] 오늘도 냠냠냠: 32화 석촌동 청와옥 5.

[ESC] 오늘도 냠냠냠: 32화 석촌동 청와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