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ESC

움베르토 에코가 총리에게 바친 팬그램

등록 :2010-05-06 14:31수정 :2010-05-10 21:13

[매거진 esc] 슬기와 민의 리스트 마니아
팬그램(pangram)은 어떤 언어를 구성하는 문자가 빠짐없이 한 번 이상 쓰인 문장이다. 어린이가 문자를 익힐 때에도 쓰이고, 활자체 형태를 시험하거나 홍보할 때에 표본 문장으로 쓰이기도 한다. 여러 언어권에는 제 문자로 만든 팬그램이 있다. 예를 들면 이렇다.


영어 | The quick brown fox jumps over the lazy dog(더 퀵 브라운 폭스 점프스 오버 더 레이지 도그: 날쌘 갈색 여우가 게으른 개를 뛰어넘는다). 미국 통신사 웨스트 유니언이 19세기 말 전신 시험용으로 쓰기 시작했고, 마이크로소프트 등에서 서체 표본 문장으로 쓰면서 잘 알려졌다. 영화 <2001년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컴퓨터 할(HAL)이 숨을 거두기 전, 즉 전원이 꺼지기 전, 마지막으로 한 말이기도 하다.


네덜란드어 | Sexy qua lijf, doch bang voor’t zwempak(섹시 크바 레이프, 도흐 방 포르 엇 즈벰팍: 몸매는 관능적이지만 수영복은 여전히 두렵다).


프랑스어 | Portez ce vieux whisky au juge blond qui fume(포르테 스 비외 위스키 오 쥐주 블롱 키 퓜: 담배 피우는 금발 판사에게 묵은 위스키를 갖다 드리게). 전 프랑스 대통령 자크 시라크의 비리를 조사하다가 중도 사퇴한 판사, 에리크 알팡은 금발이 아니었다.


독일어 | Falsches <00FC>ben von Xylophonmusik qu<00E4>lt jeden gr<00F6>ßeren Zwerg(팔셰스 위벤 폰 크실로폰무지크 크벨트 예덴 그뢰세렌 츠베르크: 엉터리 실로폰 연주 소리가 키 큰 난쟁이들을 괴롭힌다). ‘키 큰 난쟁이들’이라는 모순 어법을 헤겔식으로 종합하면 ‘전 인류’쯤 될 게다. 실로폰의 위험을 경고하는, 유익한 팬그램.



그리스어 | Ζαφειρι δεξου παγκαλο, βαθων ψυχηζ το σημα(자피리 데크시우 팡갈로, 바손 프시스 토 시마: 영혼의 심오함을 드러내는, 근사한 사파이어를 받아라). 어떤 물건에 심오한 영적 가치가 있다고 믿는 태도를, 우리는 ‘물신주의’라고 부른다.


이탈리아어 | Berlusconi? Quiz, tv, paghe da fame(베를루스코니? 퀴즈, 티부, 파게 다 파메: 베를루스코니란? 퀴즈, 티브이, 얄팍해진 월급봉투). 움베르토 에코가 이탈리아 언론 재벌 총리 베를루스코니에게 바친 팬그램.


클링온어 | qajunpaQHeylIjmo’ batlh DuSuvqang charghwI‘ ’It(카준파케일이즈모 바틀 두슈브캉 차르뤼 이트: 당신이 너무나 무모하기에 우울한 정복자가 당신과 싸우려 한다). 클링온은 <스타트렉>에 등장하는 용맹한 외계 종족이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클링온어는 지구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가공 언어다.


한국어 | 덧글은 통신 예절 지키면서 표현 자유 추구하는 방향으로. 한국어판 위키백과에 ‘ugha’ 님이 지어 올린 작품이다. 한글의 기본 닿소리와 홀소리를 전부 사용하고 중복을 허용했다.



중국어 | 天地玄黃…(톈, 디, 쉬안, 황…: 하늘, 땅, 검다, 누렇다…). 중국의 대표적 팬그램 <천자문>은, 말 그대로 천 자가 넘기에 다 옮기지 못했음을 밝혀 둔다.

최슬기·최성민/그래픽 디자이너 듀오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ESC 많이 보는 기사

[ESC] 개도 은화 물고 다니던 도시에는 사람 잡아먹는 산이 있다 1.

[ESC] 개도 은화 물고 다니던 도시에는 사람 잡아먹는 산이 있다

이호창 본부장의 패션이 예사롭지 않은 이유 2.

이호창 본부장의 패션이 예사롭지 않은 이유

결혼을 약속한 남친이 있는데 다른 남자와 자고 싶어요 3.

결혼을 약속한 남친이 있는데 다른 남자와 자고 싶어요

콜라도 소주도 ‘제로 슈거’…진짜 몸에도 ‘제로’야? [ESC] 4.

콜라도 소주도 ‘제로 슈거’…진짜 몸에도 ‘제로’야? [ESC]

[ESC] 남향집만 좋은 걸까? ‘북향집’의 장점도 있답니다 5.

[ESC] 남향집만 좋은 걸까? ‘북향집’의 장점도 있답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