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영상] 법원, 정인이 양모에 무기징역 선고…양부 구속

등록 :2021-05-14 14:35수정 :2021-05-14 15:22

양부는 징역 5년, 법정구속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1심 선고 공판이 열린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씨가 탄 것으로 보이는 호송차를 향해 손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1심 선고 공판이 열린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씨가 탄 것으로 보이는 호송차를 향해 손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에게 1심 재판부가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재판장 이상주)는 정인이를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기소된 양모 장아무개씨에게 무기징역의 실형을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아무개씨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양모 장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입양한 딸 정인이를 상습 폭행·학대하고, 정인이가 생후 16개월이던 같은 해 10월13일 복부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몇 달간 아이를 상습 폭행하고 차량에 혼자 방치하는 등 학대한 혐의도 있다. 양부 안씨는 정인이를 학대하고 아내의 폭행을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달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양모 장씨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양부 안씨에게는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이날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 앞에는 오전부터 시민들이 모여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엄벌을 촉구했다.

이주빈 기자 yes@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수백명 사상자 낸 태풍 ‘고니’ 결국 퇴출된다 1.

수백명 사상자 낸 태풍 ‘고니’ 결국 퇴출된다

매실주 만들 때, 씨앗을 제거해야 할까요? 2.

매실주 만들 때, 씨앗을 제거해야 할까요?

“군 수사 조직들이 떼거리로 이 중사 목소리 막은 거다” 3.

“군 수사 조직들이 떼거리로 이 중사 목소리 막은 거다”

‘새 거리두기’ 20일 발표…5인→9인 미만 모임 가능해질 듯 4.

‘새 거리두기’ 20일 발표…5인→9인 미만 모임 가능해질 듯

헌재 “박근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위헌” 전원일치 결정 5.

헌재 “박근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위헌” 전원일치 결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