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걸러낸 물보다, 더 투명한 존재감

등록 :2021-04-30 19:59수정 :2021-05-01 07:58

크게 작게

나는 투명노동자입니다 : 방문점검 서비스 노동자 김순옥
“박해진 고객들, 없는 사람 취급
문 앞에서 소독약 뿌리는 곳도”
회사선 ‘직원 인정’ 아직 요원해
김순옥씨가 경기 이천 고객의 집에서 정수기를 점검하고 있다. 김씨는 평소 마스크를 착용하고 점검하지만 촬영을 위해 마스크를 잠깐 벗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김순옥씨가 경기 이천 고객의 집에서 정수기를 점검하고 있다. 김씨는 평소 마스크를 착용하고 점검하지만 촬영을 위해 마스크를 잠깐 벗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하늘색과 짙은 회색이 섞인 유니폼을 입은 김순옥(50)씨의 헤어스타일은 짧은 단발이다. 손톱도 짧다. 신발은 검정색만 신는다. 이는 모두 회사가 지정한 복장 규정이다. 김씨는 ‘코디‘로 불리며 회사의 지시를 받지만 회사 직원이 아닌 개인사업자로 분류된다.

자신의 집에 정수기를 설치하려고 방문한 코디의 추천으로 일을 시작한 지 벌써 6년째. 아침 9시에 일을 시작해 마지막 점검을 마치면 저녁 9시다. 고객이 퇴근한 오후 6~8시가 가장 바쁘다. 저녁식사 시간에 방문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때면 김씨는 ‘투명인간’이 된다. “점검을 하고 있는데도, 제가 없는 것처럼 밥을 먹고 이야기하죠.”

김씨가 정수기를 점검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김씨가 정수기를 점검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코로나19 발생 이후로 김씨를 보는 시선은 박해졌다. 방문점검을 꺼리다 보니, 어렵게 점검 약속을 잡더라도 고약한 취급을 감내해야 한다. 문 앞에서 소독약 세례를 받는 건 기본이다. “문고리를 만지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해요.” 그날 김씨는 고객이 소리를 지르는 통에 놀란 마음을 진정시키며 점검을 마쳐야만 했다.

코디들은 정해진 기본급도, 4대 보험도 없다. 다만 정수기·공기청정기 등을 점검한 개수만큼 수당을 받고, 판매할 경우 판매 수수료를 받는다. 회사는 이마저 경영상의 이유로 삭감하려 했다. ‘노동자들’의 반발에 회사는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5월 코디들은 노조설립신고증을 받고,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교섭단위 분리신청에서도 승소해 회사에 단체교섭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회사는 중노위 결정에 불복해 행정법원에 항소한 상태다.

김씨가 장비가방을 정리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김씨가 장비가방을 정리하고 있다. 박종식 기자
회사는 김씨 등 동료들에 대해 “상당수는 전업주부로서, 고소득을 목적으로 코디 업무를 전업으로 하기보다는 생계비 중 일부를 충당하거나 자아실현을 위한 부업의 일환으로 코디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직원인 듯 아닌 듯, 노동자인 듯 아닌 듯, 김씨의 존재는 정수기 물처럼 투명하다. 이천/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anaki@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유은혜 “코로나19 학습결손, 정말 심각하게 보고 있다” 1.

유은혜 “코로나19 학습결손, 정말 심각하게 보고 있다”

[실시간] 군산 1030㎍까지…‘매우 나쁨’ 대기질 내일 나아질 듯 2.

[실시간] 군산 1030㎍까지…‘매우 나쁨’ 대기질 내일 나아질 듯

300㎏ 철판에 깔린 ‘삶의 희망’…재훈씨는 정신을 잃었다 3.

300㎏ 철판에 깔린 ‘삶의 희망’…재훈씨는 정신을 잃었다

효도와 취향 사이…어머니는 자장면을 진짜 싫어할 수도 있다 4.

효도와 취향 사이…어머니는 자장면을 진짜 싫어할 수도 있다

‘벌금·추징금 미납’ MB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5.

‘벌금·추징금 미납’ MB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