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화문의 조선일보 사옥. 한겨레 자료사진
서울 광화문의 조선일보 사옥. 한겨레 자료사진

신문·잡지 등의 발행·유료부수를 조사해 발표하는 기관인 한국ABC협회의 조선일보 부수 조작 의혹과 관련해, 언론시민단체들이 조선일보와 방상훈 회장 등을 사기 및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2일, 언론소비자주권행동과 민생경제연구소 등 8개 시민단체들은 공동 보도자료를 내, 조선일보와 방상훈 회장, 홍준호 발행인, ABC협회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불공정거래행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그리고 위계를 통한 업무방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신문의 발행 부수에 대한 조사 및 발표를 진행하는 국내 유일의 기관인 피고발인 ABC협회가 피고발인 조선일보의 부수공사를 조작했다는 사실이 박용학 전 ABC협회 사무국장의 공익제보와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 결과에 의해 세상에 밝혀졌다”며 “ABC협회가 공사한 지국의 성실율이 98%였으나 주무관청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조사한 결과 해당 지국의 성실율이 60% 미만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광고

또한 “조선일보의 발행부수와 유료부수가 각종 정부기관과 공공법인에 보고한 수치에 현저히 미달함에도, (조선일보가 ABC협회와) 공모공동해 대한민국 정부기관과 공공법인에 허위의 발행부수와 유료부수를 보고했고, 이에 속은 정부기관과 공공법인으로부터 더 고율의 광고비를 받아냈다”며 “정상적으로 발행부수와 유료부수를 보고했을 경우의 광고 요금의 차액에 상당하는 금액을 편취했으므로 사기의 죄책을 진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는 김종학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공동대표(왼쪽)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민생경제연구소 제공
2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는 김종학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공동대표(왼쪽)와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민생경제연구소 제공

이들은 “이미 재벌급 대기업인 조선일보가 발행 부수 및 유료 부수를 조작하여, 정부 기관의 광고비뿐만 아니라 직접적으로 국민들의 혈세까지 보조금으로 과다 편취하여 최소 수십억에서 많게는 수백억까지 부당한 이득을 취한 이 사건은 실로 심각한 반사회적, 반국민적 사기이자 혈세 탈취 사건“이라며 “조선일보 등이 부당하게 편취한 우리 국민들의 세금은 반드시 환수되어야 하고 제재금까지 병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발인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이미 여러 언론시민단체들이 오래 전에 공동으로 고발한 조선일보 방씨 일가의 불법비리 사건들(△방상훈 일가의 의정부 호화 불법 묘지 및 산림훼손 사건 △방정오씨의 회사 운전기사 및 회사 차량 사적 악용 관련 사건 △조선일보 고위 간부들과 로비스트 박수환씨 간의 기사 거래 사건 △조선일보 방씨 일가와 수원대 법인 간의 불법적인 주식 거래 사건 등)과 관련해 현재 윤석열 검찰은 전혀 수사도, 기소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검찰이 부디 지금이라도 조선일보 및 조선일보 방씨 일가의 불법비리 사건들에 대해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추진해주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승훈 기자 vino@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