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박근혜, 벌금·추징금 215억 중 납입 ‘0원’…강제집행 검토

등록 :2021-02-26 09:01수정 :2021-02-26 09:33

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사진
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사진

국정농단·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기한 내 벌금과 추징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아 검찰이 강제집행 방법을 검토 중이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벌금 자진납부 기한인 지난 22일까지 벌금을 1원도 내지 않았다. 벌금 납부 계획을 알려온 것도 없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확정받았다. 형법상 벌금은 판결 확정일로부터 30일 이내에 납부해야 한다. 벌금을 내지 않으면 최대 3년간 노역장에 유치한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강제집행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우선 재판 과정에서 동결한 재산에 대한 환수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18년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주택(당시 공시지가 28억원 상당)과 30억원 가량의 수표를 추징 보전한 바 있다. 하지만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남은 형기가 18년여로 장기인 만큼, 징역형을 집행하면서 차차 재산형을 집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재산환수 절차에 들어가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7·8월 더위 확률 점점 낮아지네…장마도 늦게 시작 1.

7·8월 더위 확률 점점 낮아지네…장마도 늦게 시작

고3 화이자 접종해야 하는데…미, 남자 청소년 심근염 경고 2.

고3 화이자 접종해야 하는데…미, 남자 청소년 심근염 경고

‘전파력 최강’ 델타 확산에…정은경 “인도·영국발 입국 규모 조정 필요” 3.

‘전파력 최강’ 델타 확산에…정은경 “인도·영국발 입국 규모 조정 필요”

“아내와 아이들까지 귀히 여겨주신 ‘작은고모’ 잊지 않을게요” 4.

“아내와 아이들까지 귀히 여겨주신 ‘작은고모’ 잊지 않을게요”

조선일보, ‘문 대통령 연상’ 일러스트 부적절 사용에 사과 5.

조선일보, ‘문 대통령 연상’ 일러스트 부적절 사용에 사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