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경비원 고 최희석씨 유족, 갑질 주민에 “1억원 배상” 민사 승소

등록 :2020-08-12 16:47수정 :2020-08-13 02:43

주민 심아무개씨 재판 불응으로 청구액 전액 인정 ‘무변론 승소’
‘단지 내 주차 문제’로 시작된 한 입주민과의 갈등 끝에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최희석씨가 근무하던 서울 강북구의 아파트 초소 앞에 분향소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단지 내 주차 문제’로 시작된 한 입주민과의 갈등 끝에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최희석씨가 근무하던 서울 강북구의 아파트 초소 앞에 분향소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폭언, 폭행 등 지속적인 ‘갑질’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비원 최희석(59)씨의 유족이 가해 주민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전부 승소했다.

서울북부지법 민사10단독 노연주 판사는 12일 가해자인 심아무개(50)씨에게 “위자료 1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생전에 폭행당한 최씨의 치료비와 고통, 그리고 최씨 사망으로 인한 가족들의 정신적 고통을 배상해야 한다는 유족의 청구를 모두 받아들인 것이다. 지난 5월 유족은 심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으나 심씨가 재판에 응하지 않으면서 유족은 ‘무변론 승소’했다. 유족 대리인인 류하경 변호사는 “심씨와 법정에서 주장을 다툴 기회는 없었으나 결과적으로는 청구가 인정돼서 다행”이라며 “금전으로 유족이 받은 상처를 모두 위로할 순 없겠지만 심씨가 하루 빨리 판결을 이행해 최소한의 의무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 4월 아파트 단지 안 주차 문제로 갈등이 생긴 뒤 심씨에게 여러 차례에 걸쳐 폭행을 당했고 결국 “너무 억울하다”는 취지의 유서를 남긴 뒤 지난 5월10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심씨는 보복폭행, 보복감금, 무고, 강요미수, 협박 등 7개 혐의로 구속기소됐고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박윤경 기자 ygpark@hani.co.kr

[관련 영상] 반복되는 죽음에도 변함 없는 경비 노동자의 현실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검찰 직제개편안 입법예고…‘직접수사 장관 승인’ 빠져 1.

검찰 직제개편안 입법예고…‘직접수사 장관 승인’ 빠져

“성폭력 신고 뒤가 더 ‘지옥’…그때로 돌아간다면 침묵하겠다” 2.

“성폭력 신고 뒤가 더 ‘지옥’…그때로 돌아간다면 침묵하겠다”

황보승희 “이준석과 여성할당제 놓고 뜨거운 논쟁 할 수도” 3.

황보승희 “이준석과 여성할당제 놓고 뜨거운 논쟁 할 수도”

50대 접종 7월26일, 40대 이하는 8월부터 시작 4.

50대 접종 7월26일, 40대 이하는 8월부터 시작

장혜영 “툰베리 인터뷰 보고 깜짝 놀랐다” 5.

장혜영 “툰베리 인터뷰 보고 깜짝 놀랐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