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첫 공판을 앞두고 법원에 출석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한겨레 자료사진.
지난 9월 첫 공판을 앞두고 법원에 출석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한겨레 자료사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이 케이티(KT)에 부정채용됐다는 의혹을 놓고 재판이 진행중인 가운데, 채용 과정에서 김 의원 딸의 지원분야도 회사가 정해줬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재판장 신혁재)는 25일 각각 뇌물수수와 뇌물공여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과 이석채 전 케이티 회장의 4차 공판을 진행했다. 김 의원 딸의 서류전형에 합격에 가담한 이로 지목된 케이티 채용 담당자 이아무개씨는 이날 재판에 출석해 케이티 사쪽이 김 의원의 딸 김아무개씨의 입사지원서 검토시 지원분야를 정해주는 등 채용에 적극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이 자리에서 “(채용 당시) 윗선에서 상의해 김씨의 지원분야를 경영관리부문로 지정해줬고, 제가 김씨에게 경영관리부문으로 지원하도록 이메일로 안내해줬다”고 증언했다. 또 그는 “서류 전형과 인·적성 검사를 진행한 상황에서 김씨를 채용 프로세스(절차)에 태우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당시 김씨 이력서는 자격증·수상경력, 외국어능력 등이 빈칸인 채 제출된 걸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2012년 이석채 당시 케이티 회장의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무마해준 대가로 딸이 케이티 정규직에 특혜채용 된 혐의로 올해 7월 불구속 기소됐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