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유명 만화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57·오른쪽)가 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일본의 유명 만화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57·오른쪽)가 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한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유명 만화 작가와 화장품 기업이 운영하는 방송 패널들이 잇따라 혐한 발언을 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시민들이 ‘탈덕’(팬이 좋아하는 것을 그만둠)과 불매 운동으로 비판에 나서고 있다.

일본의 유명 만화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작가 사다모토 요시유키(57)는 지난 9일 자신의 트위터에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운 후 발로 밟는 영화. 그 나라의 프로파간다 풍습”이라며 “재미, 아름다움, 놀라움, 즐거움, 지적 자극이 전무한 천박함 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일본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일본 내 반대 여론으로 전시가 중단된 ‘평화의 소녀상’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에 대해 ‘더럽고 천박하다’고 비난한 것이다.

비판 여론이 일자 그는 “한류 아이돌도 좋아하고, 예쁜 것은 예쁘다고 솔직하게 말하고 있다. 조형물로서 매력이 없고 지저분하다고 느꼈다”며 “(소녀상의) 모델이 되신 분이 계신다면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한 누리꾼이 “내년 에바(에반게리온) 신작 개봉을 기다리는 한국인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고 질문하자 “보고 싶으면 봐도 되고, 보기 싫으면 안 봐도 된다. 난 상관없다. 마지막 회고, 엄청날 것”이라고 답했다.

광고

‘에바 덕후(에반게리온의 팬)’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두꺼운 마니아층을 쌓아온 만화 작가의 혐한 발언에 팬들은 ‘탈덕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런 생각을 갖고 있는 사람의 작품을 좋아했다니… 가지고 있는 에반게리온 만화책과 디브이디(DVD) 폐기 처분이다”(@min****), “저 지금 에반게리온 만화책 전권 소장 중인데 싹 다 팔고 싶습니다”(@Byu***), “어릴 때 에반게리온 재밌게 본 추억을 망가뜨려 주셨네요. 실망이에요”(@Mmb************)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광고
광고
국내 1년 매출액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화장품 기업 디에이치씨(DHC)의 자회사인 ‘DHC 테레비’의 방송에 출연한 패널이 “한국은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등 혐한 발언을 하자 12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DHC를 한국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국내 1년 매출액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화장품 기업 디에이치씨(DHC)의 자회사인 ‘DHC 테레비’의 방송에 출연한 패널이 “한국은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등 혐한 발언을 하자 12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DHC를 한국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국내 1년 매출액이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진 화장품 기업 디에이치씨(DHC)도 ‘혐한 방송’으로 비판의 중심에 섰다. 디에이치씨의 자회사인 ‘디에이치씨 테레비’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일본인 패널들이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조롱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이 방송에 출연한 한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말했고, 또 다른 패널은 “촛불 들고 ‘노 아베’라고 하던데 그 양초도 일본제다. 그렇다면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에 있는) 그 1천개 품목에 양초도 넣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소녀상에 대해서도 한 패널은 “피카소는 작품성이 있어 비싼 것인데 소녀상 같은 건 뭔가를 복사한 거 같고 가벼운 것 같고”라며 “그럼 내가 현대 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건가”라는 혐오 발언을 했다.

이 방송은 역사적 사실을 허위로 왜곡하기도 했다. 한 패널은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한글이 탄생했다. (일본이) 초등학교도 세워줘, 한글 교과서를 만들어서 한글을 보급해줬고, 철도가 몇십 ㎞밖에 안 됐는데 6천㎞로 늘려줬다”며 “일본은 수탈이 아닌 투자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한국에서 장사하고 일본 가서 혐한 방송한다”, “클렌징 오일부터 써왔는데 오늘부터 불매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광고

사태가 이렇게 됐는데도 디에이치씨코리아는 해명 대신 공식 인스타그램의 댓글 기능을 차단하고 나섰다. 게다가 3년 전 요시다 요시아키 디에이치씨 회장이 디에이치씨 공식 누리집에 “(재일교포는) 일본에 나쁜 영향을 끼치니 모국으로 돌아가라”는 글을 올리는 등 극우 성향의 기업인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디에이치씨를 한국에서 아예 퇴출시켜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디에이치씨 테레비’ 유튜브 채널을 유튜브 쪽에 ‘증오나 악의적인 콘텐츠’로 신고하거나 에스엔에스(SNS)에 ‘#잘가요DHC’ 해시태그를 달고 불매운동 동참을 선언하는 등으로 대응하고 나섰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제품 디에이치씨 퇴출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기업도 디에이치씨 차단에 나섰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직영 점포 수(168개)에서 2위를 기록하고 있는 화장품 편집숍 ‘랄라블라’(지에스리테일)는 12일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점포에서 디에이치씨 제품을 추가로 발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미 구입한 제품은 뒤쪽으로 진열 위치를 바꿀 예정”이라고 밝혔다. 랄라블라 관계자는 “국민 정서를 고려한 결정”이라며 “이미 11일 매출이 전주 일요일보다 5% 정도 줄어든 상태”라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국 콜마 자체 화장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 등 한국 콜마가 제조한 화장품이 다수 포함된 ‘콜마 제품 명단’이 삽시간에 퍼지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국 콜마 자체 화장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 등 한국 콜마가 제조한 화장품이 다수 포함된 ‘콜마 제품 명단’이 삽시간에 퍼지고 있다. 트위터 갈무리

앞서 윤동한(72) 한국콜마·한국콜마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이 지난 6~7일 임직원 700여명이 참석한 월례회의에서 한 극우 성향 유튜버의 영상을 틀어 파장이 일기도 했다.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이 영상에는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등의 발언이 담겼다. 윤 회장은 전날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회장직을 내려놨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국콜마 자체 화장품 브랜드뿐만 아니라 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 등 한국콜마가 제조한 화장품이 다수 포함된 ‘콜마 제품 명단’이 삽시간에 퍼졌고, 한국콜마는 주가와 매출 하락 등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광고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관련 영상] 한겨레 라이브 | 이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