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기무사 ‘계엄 모의’도 이겨낸 ‘촛불시민 정신’ 전파해야죠”

등록 :2018-09-16 18:53수정 :2018-09-16 20:38

20일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 출간기념회
이끌어온 출판시민위원회 정영훈 위원장
시민 270명 원고로·370명 후원으로 참여
촛불혁명출판시민위원회 정영훈(왼쪽) 위원장에게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 출간의 의미를 인터뷰하고 있는 조형식(오른쪽) <한겨레:온> 주주통신원. 사진 이동구 <한겨레:온> 에디터.
촛불혁명출판시민위원회 정영훈(왼쪽) 위원장에게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 출간의 의미를 인터뷰하고 있는 조형식(오른쪽) <한겨레:온> 주주통신원. 사진 이동구 <한겨레:온> 에디터.
“평화로운 촛불시민혁명은 세계민주주의사에 길이 남을 자랑스런 우리의 역사입니다. 시민의 참여로, 시민의 힘을 모아 기록해 책으로 남기고 싶었어요.” 최근 <촛불혁명, 시민의 함성>(밥북출판사)의 출간을 주도한 촛불혁명출판시민위원회 정영훈(58·사진) 위원장은 그날의 감격과 더불어 엄중했던 상황을 회고했다.

“우리 시민들의 촛불집회가 미약했다면 국회의 탄핵 결의와 헌재의 탄핵 인용이 가능했을까요? 더구나 최근 밝혀진 기무사의 ‘계엄 모의 계획’을 볼 때 일이 잘못 되었다면 수많은 무고한 시민들의 생명이 희생될 뻔 했다는 생각에 새삼 아찔해요.”

지난해 8월 안승문 동학실천시민행동 공동대표의 제안으로 시작한 출판 작업은 예상외로 어려움이 많았다. “참여 자격을 ‘촛불시민’으로 정하다 보니 작가 등 전문적인 글을 쓰는 분들은 참여를 꺼리기도 했고, 평소 글은 안 써본 시민들은 책에 실리는 글을 쓴다는 것 자체에 큰 부담을 가져서 원고 접수가 엄청 어려웠어요.”

책을 만들 비용 마련도 여의치 않았다. “제 주머니를 털고 시간을 써가며 원고를 모아 외상으로라도 책을 내 줄 뜻있는 출판사를 찾아다녔어요.”

책에는 촛불현장을 지켰던 80대 어른부터 어린이까지, 대학 교수의 논문과 작가를 비롯한 노동자·농민·주부·대학생·청소년 등 270여명이 글과 사진, 그림으로 참여했다. 이번에도 촛불시민 370여명이 자발적으로 추진위원·편집위원·후원위원 등에 나서주면서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그런 만큼 그의 책에 대한 애정과 자부심은 각별하다. “책을 널리 알리는 일이 남았어요. 촛불혁명 정신의 보급이며 촛불 정신의 계승 발전을 위한 일이니까요. 시민이 주인인 나라, 시민이 만들어낸 위대한 역사가 널리 전파되고 쉼 없이 전진해서 전세계에 영향을 줄테니까요.”

이를 위해 출판시민위원회는 ‘촛불함성 실현위원회’(가칭)로 전환할 예정이다. “촛불시민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추진하고, 한반도 평화번영체제 수립에 앞장서서 촛불혁명정신을 완성하는 게 목표지요.”

지난해 31년 6개월의 교직생활을 마치고 명예퇴직한 그는 한겨레 창간주주이기도 하다. 시험점수 경쟁교육 반대, 국립묘지 이승만 묘지 참배묵념 비판 등 참교육을 몸으로 실천하다가 해직·복직·정직 등 수난을 겪은 그는 참여정부 때 민주화운동 관련자 인증도 받았다.

오는 20일 오후 7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출판기념회가 열린다. (010)7310-4695.

조형식 <한겨레:온> 주주통신원 july2u@hanmail,net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 1인 정부’, 초조하니까 노조 때린다” 1.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 1인 정부’, 초조하니까 노조 때린다”

대통령 주변 비판에 잇단 고발 맞대응…“입막음 위한 권력 남용” 2.

대통령 주변 비판에 잇단 고발 맞대응…“입막음 위한 권력 남용”

“끝없이 밀려오는 조문객 보며 ‘사람 선물’ 깨달았습니다” 3.

“끝없이 밀려오는 조문객 보며 ‘사람 선물’ 깨달았습니다”

오후엔 미세먼지 사라지고 봄기운만 남는다…10일 비 또는 눈 4.

오후엔 미세먼지 사라지고 봄기운만 남는다…10일 비 또는 눈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5.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