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가 보수단체인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억대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 기독교 선교복지재단 명의의 계좌를 거쳐 전경련으로부터 돈을 받은 어버이연합은 이 돈을 다시 탈북자 단체에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단체의 탈북자 집회 동원에 전경련의 돈이 쓰였다는 의미다. <제이티비시>(JTBC)는 19일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의 차명계좌로 의심되는 계좌에 전경련 이름으로 2014년 9월, 11월, 12월 세차례에 걸쳐 1억2000만원 정도가 입금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미 수년 전 문을 닫은 한 기독교선교재단(선교재단)의 계좌는 사실상 추 사무총장의 것으로 추정된다. <제이티비시> 인터뷰에서 이 선교재단 관계자는 “추 사무총장이 계좌와 (계좌와 연결된) 현금카드를 관리했다”고 증언했다. 실제로 이 계좌에서 어버이연합 사무실 임대료 등이 지급된 흔적도 나타났다. 특히 이 계좌로 입금된 자금 가운데 2900만원이 어버이연합 주도 집회에 탈북자를 동원해 온 탈북단체 쪽으로 입금되기도 했다고 제이티비시는 보도했다. 그동안 문제가 된 탈북자들의 보수단체 집회 동원에 전경련 자금이 쓰였다는 의미다. 김용화 탈북난민인권연합 회장도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어버이연합으로부터 몇 차례 돈을 받아, 그 돈을 주고 탈북자를 집회에 동원한 적이 있는데, 이 돈이 전경련에서 나온 돈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탈북난민인권연합은 이밖에 퇴직 경찰관 단체인 재향경우회로부터 500만원을 받아 집회에 나온 탈북자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대한민국어버이연합이 2014년 4월부터 11월까지 102회의 집회를 했고, 이때 탈북자 3809명을 7618만원을 주고 동원했다는 사실도 <시사저널> 등의 보도를 계기로 드러난 바 있다. 유환익 전경련 홍보담당 상무는 어버이연합 자금 지원 논란에 대해 “통상 복지재단에 대한 지원은 사회공헌 차원에서 이뤄진다”며 “자금 지원 사실 여부와 어버이연합과의 관련성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파악 중이고, 내용이 확인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방준호 고한솔 곽정수 기자 whor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