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청년에게 공정한 출발선을 ④ 너는 스펙 쌓을때 난 알바…부모경제력이 취업 가른다

등록 :2016-01-12 19:31수정 :2016-01-18 11:14

[더불어 행복한 세상]
“원하는 직장 취업할 자신”
부유층 83%, 빈곤층 23%
출신→일자리→계층 고착화
‘고용신분제 사회’의 서막
청년들의 취업에 대한 자신감이 부모의 경제력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열한 취업 경쟁 탓에 갈수록 취업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이 늘어나면서 이를 뒷받침해줄 수 있는 부모의 경제력이 더욱 중요해지는 현상을 반영하는 결과로 보인다.

<한겨레>가 ‘대학내일 20대 연구소’와 함께 지난달 4~15일 20대 청년 215명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 부모의 경제적 지위가 높을수록 취업에 자신감이 있다고 답한 이들의 비율이 높았다. ‘현재 스펙으로 원하는 일자리를 얻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부모의 경제적 지위가 ‘상층’이라고 답한 청년들은 10명 가운데 8명 이상(83.3%)이 ‘매우 높다’거나 ‘높은 편’이라고 대답했다. 부모의 경제력이 ‘중상’이라고 답한 청년층에서는 절반(50.0%)이, ‘중간층’이라고 말한 청년들은 34.4%가 이렇게 답했다. ‘중하층’과 ‘빈곤층’에서는 각각 25.0%, 23.5%로 떨어졌다.

부모의 경제적 지위가 ‘중상 이상’이라고 답한 ㄱ씨는 “내가 열심히 한 만큼 스펙이 생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중하 이하’이라고 한 이들 중에서는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학점이나 스펙을 챙길 수 없었다” “높은 스펙을 만들려면 부모님 지원이 필요하다” 등의 대답이 나왔다. 그러다 보니 청년들은 ‘현재 자신에게 주어진 조건 가운데 바꾸고 싶은 것’으로 ‘대학, 성적 등 스펙’(29.5%)과 함께 ‘경제력과 가정형편’(25.4%)을 꼽았다.

청년들은 취업 과정의 공정성에 강한 불신감을 나타냈다. ‘우리 사회의 취업 과정이 공정한가’를 묻는 질문에 청년 3명 가운데 약 2명(64.6%)은 ‘불공정하다’고 답했다. 이 대답 비율은 부모의 경제적 지위에 큰 영향을 받지 않았다. 이들은 ‘인맥에 의한 취업 등 불명확한 평가 기준’(40.7%)과 ‘학력 등에 의한 차별’(33.3%), ‘계급과 경제력 중심의 사회 구조’(14.8%) 등을 불공정의 배경으로 지목했다.

이런 조사 결과는 부모의 경제력이 취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학벌’은 물론, 취업준비에 쏟는 시간과 돈에까지 영향을 끼치면서 취업 경쟁력을 좌우하는 현실 탓으로 풀이된다. 이병희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청년들은 오랜 시간 동안 노동시장 밖에서 취업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가족 안전망’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더 심각한 것은 우리는 외국과 달리 경력을 쌓아 상향 이동을 하는 경우가 드물어 취업 뒤에도 비슷한 일자리나 더 열악한 일자리만 맴돌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신 계층이 일자리를 결정하고, 다시 그 일자리가 계층을 고착시키는 ‘고용신분제 사회’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박승헌 기자 abcd@hani.co.kr

[관련 기사]
너는 스펙 쌓을때 난 알바 부모경제력이 취업 가른다
취업 9종세트?…업무 무관·고비용 스펙 요구 없애야
명문대생 취업 하향지원…연쇄작용에 번지는 비명
돈벌며 학교다닌 20대 “자소서 쓰려다 보니 알바 경험밖에…”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새 거리두기’ 20일 발표…5인→9인 미만 모임 가능해질 듯 1.

‘새 거리두기’ 20일 발표…5인→9인 미만 모임 가능해질 듯

차별금지법 있었더라면 달라졌을 세 가지 사건 2.

차별금지법 있었더라면 달라졌을 세 가지 사건

한나라 비대위원 이준석 아버지, 유승민 의원과 친구 3.

한나라 비대위원 이준석 아버지, 유승민 의원과 친구

75살 이상 ‘90% 접종’, 반년새 확진자 85% 감소했다 4.

75살 이상 ‘90% 접종’, 반년새 확진자 85% 감소했다

억대연봉도 받던 ‘전기료 할인’ 축소…내달부터 1천만 가구 2000원 인상 5.

억대연봉도 받던 ‘전기료 할인’ 축소…내달부터 1천만 가구 2000원 인상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