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9.5도를 기록한 등 한파가 절정을 이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