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80여명 성추행 혐의 ㄱ고 교사 2명 가운데 1명 구속

등록 :2015-09-30 23:17

서울시교육청 조사에서 여학생과 동료 교사 상습 성희롱·성추행 사실이 드러난 ㄱ고 교사 2명 가운데 1명이 경찰에 구속됐다. 두 교사는 80명 넘는 여학생을 성희롱·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ㄱ고 예능반 특별활동 시간에 여학생 2명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 등)로 이 학교 교사 ㄱ씨를 30일 구속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이승규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저녁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법원은 이날 경찰이 ㄱ씨의 구속영장과 함께 신청한 수업시간에 학생 83명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고 동료 여교사 3명을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 성보호법 위반 등)를 받고 있는 같은 학교 교사 ㄴ씨의 구속영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판사는 “피의자가 도망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또 경찰은 지난해 2월 노래방에서 동료 여교사를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이 학교 교사 ㄷ씨를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교내에서 학생과 교사를 상대로 상습 성추행 등이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처 없이 묵인한 이 학교 전 교장 ㄹ씨를 직무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모두 성추행이나 성희롱 의도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앞서 서울서부지검은 여학생 6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이 학교 교사 ㅁ씨를 구속 기소했다.

방준호 기자 whor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국힘, UN기구 개입=가짜뉴스 후려치기…“무례하고 품위 없다” 1.

국힘, UN기구 개입=가짜뉴스 후려치기…“무례하고 품위 없다”

하루 16시간 일해야 월 300만원…이게 화물노동자입니다 2.

하루 16시간 일해야 월 300만원…이게 화물노동자입니다

[단독] 부장검사 방에서 김웅 불기소 ‘짜맞추기 의혹’ 보고서 작성 3.

[단독] 부장검사 방에서 김웅 불기소 ‘짜맞추기 의혹’ 보고서 작성

[단독] 검찰 “서훈 보안유지 지시는 직권남용…경계강화 못했다” 4.

[단독] 검찰 “서훈 보안유지 지시는 직권남용…경계강화 못했다”

법무부, 검사 220명 증원한다…입법예고 기간 닷새뿐 5.

법무부, 검사 220명 증원한다…입법예고 기간 닷새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