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예비군 훈련장에서 한 예비군이 총기를 난사해 자신을 포함한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육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7분께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2사단 송파·강동 동원예비군 훈련장에서 최아무개(23)씨가 사격 훈련 중 K-2 소총을 난사했다. 이 사고로 주변에 있던 예비군 4명이 다쳐 주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박아무개(24)씨는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또 윤아무개(24)씨도 목 관통상을 입어 의식을 찾지 못하는 등 중태에 빠졌다가 이날 밤 사망했다. 안아무개(25)씨와 황아무개(22)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기를 난사한 최씨는 갖고 있던 총기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들 부상자는 삼성의료원과 국군수도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자살한 최씨의 하의 우측 주머니에서는 자필로 쓴 유서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육군이 공개한 메모에는 “언제부터인가 모르겠지만 왜 살아가는지 모르겠다. 내일 사격을 한다. 다 죽여버리고 나는 자살하고 싶다.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 있다.

광고

이날 사고는 사격훈련 중에 일어났다. 당시 최씨는 25m 표적을 앞에 놓고 실사격(수준유지사격)을 하던 중이었다. 육군 관계자는 “당시 20개 사로 중에 1번 사로에 있던 최씨가 10발들이 탄창을 받아 1발을 쏜 뒤 오른쪽과 뒤쪽으로 총을 쏴서 뒤에 있던 부사수와 2번, 3번, 5번 사로에 있던 사람들이 총에 맞았다”며 “탄창에는 쏘지 않은 실탄 1발이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예비군 훈련에 소집된 인원은 210연대 2대대 545명이었으며, 12일 입소해 14일 퇴소할 예정이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