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이 제일 많이 찾는 온라인 커뮤니티는 ‘오늘의 유머’ 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3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818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커뮤니티 사용실태’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보면, 66.3%의 직장인들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이 가장 많이 찾는 온라인 커뮤니티는 ‘오늘의 유머’(25.7%)였고 2위는 ‘일간베스트 저장소’(20%)였다. 이어 ‘디시인사이드 갤러리’(17.3%)와 ‘뽐뿌’(16.6%), ‘클리앙’(9.5%) 등의 차례였다. 비교적 진보 성향으로 알려진 ‘엠엘비파크’(3.9%)와 ‘82쿡’(0.5%)은 뒤로 밀렸다.

광고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하는 이유로는 ‘자투리 시간 소비’(33.8%·복수응답)를 꼽은 직장인들이 가장 많았다. 2위는 ‘트렌드에 따라가기 위해’(29.5%), 3위는 ‘스트레스 해소’(14.4%)였다. 4위에 오른 ‘같은 생각을 가진 불특정 다수를 모으기 쉬워서’(11.5%)라는 응답도 눈에 띄었다. 8.2%의 직장인은 ‘현실에서는 공개하기 힘든 생각을 펼치고 싶어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이용한다고 응답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같은 생각을 모으고, 현실에서 공개하기 힘든 생각을 펼칠 수 있다는 응답이 20%가 넘는다는 사실은 최근 언론에 자주 오르내리는 ‘오늘의 유머(오유)’와 ‘일간 베스트 저장소(일베)’ 등의 성격을 보여주기도 한다. 극우 성향인 ‘일베’는 최근 방송이나 신문 등 일반 대중매체에서는 나오기 힘든 주장이나 이야기 등이 유포되는 곳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일베’는 국제 해킹조직 ‘어노니머스’가 유출한 북한 누리집 ‘우리민족끼리’ 가입자의 신상정보를 그대로 누리집에 공개하기도 했다.

광고
광고

또 올해 초 경찰은 국정원 여직원이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오유’ 누리집에서 정치·사회 이슈 관련 게시글에 99차례 찬반 표시를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직장인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이용하는 시간은 ‘업무 도중 틈틈이’(38%)가 가장 많았다. ‘잠들기 전’(27.3%)과 ‘출퇴근길’(18.3%)을 꼽은 이도 많았다. 점심시간에 짬을 내 컴퓨터 모니터를 들여다보는 직장인도 9.4%나 됐다.

광고

직장인들은 평균 1.9개의 온라인 커뮤니티를 이용하고 있으며, 이용하는 시간은 ‘15~30분’(28.8%)이 가장 많았다. ‘1시간 이상’(28.4%)과 ‘30분~1시간’(22.1%) 등 하루 중 많은 시간을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에 보낸다는 이들도 절반에 가까웠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