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고려대 교수 138명, 이사장·총장 비판 성명

등록 :2012-10-17 08:20

“투자 미미해 학교 퇴보 위기”
교수의회도 재단 비판 동참
고려대 교수들이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의 김재호 이사장과 김병철 고려대 총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고려대 교수들이 실명으로 재단 비판 성명서를 발표한 것은 이 대학 개교 이래 처음이다.

고려대 평교수 138명은 16일 ‘고대의 위기 상황에 대한 교수 성명서’를 내어 “김재호 이사장은 취임 이래 지금까지 우리 대학의 발전 방향과 비전을 전혀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학에 재직중인 1000여명의 교수 가운데 138명의 실명을 담은 성명서는 이날 저녁 고려대 내부 포털사이트에 공개됐다. 성명서 작성에 관여한 한 교수는 “김 이사장 등이 경영 일선에 나선 뒤 학교에 대한 투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고려대가 퇴보하고 있다는 위기의식이 학교 구성원 사이에 퍼져 있다”고 말했다.

고려대 교수의회도 지난 8일 ‘법인 문제에 대한 교수의회의 입장’이라는 글을 1000여명의 교수에게 전자우편 형태로 배포하고, 법인 이사회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글에서 교수의회는 “비합리적이고 투명성 없는 지금의 법인은 오히려 학교 발전의 장애물로 전락해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재단 쪽 입장을 들으려 했으나 고려중앙학원 관계자는 16일 저녁 “아직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진명선 기자 torani@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1억 받은 은진수보다 정봉주가 더 나쁘냐”
MB 장남 이시형 출국금지…큰형은 어제 돌연 출국
배신이 낳은 폭로와 자살…충북판 ‘더러운 공천전쟁’
“고객돈으로 부유층 자녀 지원”-“사회공헌” 외환은행, 하나고 250억 출연 논란
중간고사 문제를 학생이 미리 풀고 있더니…
니가 고생이다 아빠를 잘못 만나서
[화보] 청군 이겨라! 백군 이겨라!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국 딸 조민 “난 떳떳하다, 검찰은 스스로에게 같은 잣대 댔나” 1.

조국 딸 조민 “난 떳떳하다, 검찰은 스스로에게 같은 잣대 댔나”

‘경찰국 반대’ 총경 대거 좌천에 반발…류삼영 “보복·길들이기” 2.

‘경찰국 반대’ 총경 대거 좌천에 반발…류삼영 “보복·길들이기”

경찰국 반대 총경들 ‘좌천 또 좌천’…윤희근 청장 “소신 인사” 3.

경찰국 반대 총경들 ‘좌천 또 좌천’…윤희근 청장 “소신 인사”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4.

일본 온천 여행 떠났다가 한국인 3명 숨져… ‘히트쇼크’ 주의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5.

언제나 한발짝 앞서 ‘저항 현장’ 나섰던 임보라 목사 별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