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농장의 설립자이자 한국기아대책기구의 창립자인 원경선(95·왼쪽) 선생이 한국기아대책기구 20돌을 맞아 공로패를 수상했다.

1989년 설립된 기아대책기구는 지난 23일 여의도 63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국제기아대책기구 한국지부를 설립하고 지금까지 이사로 참여하면서 국제 빈곤 타파에 헌신해온 원경선 선생에게 공로패를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원 선생은 “전 세계 63억 명의 인구 가운데 10억 명이 굶고, 2초에 한 명이 죽어가고 있는 지금, 기아대책은 나와 내 가족을 넘어 이웃, 인류의 생명을 살리는 운동”이라며 “더 많은 후원자들과 기업들의 참여로 굶주림으로 죽어가는 생명이 없는 평화로운 지구를 만들어가자”고 소감을 밝혔다.

광고

원 선생은 76년 자신이 설립한 경기도 양주의 풀무원농장에서 ‘이웃사랑’과 ‘생명존중’의 정신에 바탕해 국내 최초로 유기농을 시작했으며, 이의 확산을 위해 유기농민단체인 정농회를 설립했다. 95년에는 유기농을 통해 환경보호와 보존에 이바지한 공로로 ‘유엔 글로벌500상’을 받았다.

풀무원농장의 유기농산물을 파는 작은 채소가게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한 풀무원은 원 선생의 뜻을 받들어 기아대책기구 설립의 발판을 마련했고 지금도 전체 임직원의 자발적인 모금으로 세계의 기아·재해 지역에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광고
광고

95살의 원 선생은 현재 충북 괴산으로 옮겨간 풀무원농장에서 노령임에도 농사에 참여하고 있다.

김경애 기자 ccandori@hani.co.kr, 사진 기아대책기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