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낫놓고 기역자도 모르는’ 어른 62만명

등록 :2008-12-23 19:18

국어원, 38년만에 문해력 조사
한글을 전혀 읽지 못하는 비문해(문맹)자가 성인의 1.7%(62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자·단어를 읽을 수는 있지만 문장을 이해하지 못하는 ‘반(半)문해자’는 5.3%(198만명)였다.

국립국어원은 최근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의 19~79살 성인 1만2137명을 상대로 면접 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의 7%가 문해력 부진자(비문해자+반문해자)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문해력에 대한 국가 차원의 조사가 이뤄지기는 1970년 이후 38년 만이다.

비문해율은 연령별로 40대까지는 0%였으나 50대 0.7%, 60대 4.6%로 높아지다가 70대에선 20.2%로 급증했다. 남성(0.5%)보다는 여성(2.7%), 대도시(0.7%)·중소도시(1.7%)보다는 군(6.3%) 지역에서 비문해율이 높았다. 비문해율은 66년에는 8.9%, 70년에는 7.0%였다.

문해력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할 경우, 전체 평균은 63.6점으로 중학생 평균인 77.4점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신문 기사나 광고 등 일상적 문장은 대부분 이해하지만, 법령문 같은 복잡한 문서에 대한 이해·추론 능력은 떨어지는 수준이다.

이세영 기자 monad@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경찰, 김건희 여사 또 서면조사…‘녹취록’ 이어 ‘허위경력’ 의혹도 1.

경찰, 김건희 여사 또 서면조사…‘녹취록’ 이어 ‘허위경력’ 의혹도

‘원숭이두창’ 한국 상황은…질병청 “진단·검사법 이미 있다” 2.

‘원숭이두창’ 한국 상황은…질병청 “진단·검사법 이미 있다”

‘박근혜 특활비’ 남재준‧이병기 30일 풀려난다…윤 정부 첫 가석방 3.

‘박근혜 특활비’ 남재준‧이병기 30일 풀려난다…윤 정부 첫 가석방

‘입국 전 검사’ 전문가용 신속항원 가능…23일부터 달라지는 방역지침 4.

‘입국 전 검사’ 전문가용 신속항원 가능…23일부터 달라지는 방역지침

빵 만드는 사람은 굶기는 SPC, 있는 법 지키라고 싸웁니다 5.

빵 만드는 사람은 굶기는 SPC, 있는 법 지키라고 싸웁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